사회

뉴시스

어버이연합 추선희, 법정서 "검찰이 보수 괴멸하려"

이혜원 입력 2017. 09. 25. 17:48

기사 도구 모음

불법 집회를 개최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추선희(58)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법정에서 "검찰이 보수를 괴멸하려 한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7단독 강은주 판사 심리로 열린 추 사무총장과 박찬성(64) 목사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 1차 공판에서 추 사무총장의 변호를 맡은 서석구 변호사는 검찰의 기소가 부당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집시법 위반 등 혐의 첫 재판···혐의 부인

【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미신고 집회 등' 1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09.25. stoweon@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불법 집회를 개최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추선희(58)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법정에서 "검찰이 보수를 괴멸하려 한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7단독 강은주 판사 심리로 열린 추 사무총장과 박찬성(64) 목사의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 1차 공판에서 추 사무총장의 변호를 맡은 서석구 변호사는 검찰의 기소가 부당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변호사는 "검찰이 문제 삼은 행사는 집회가 아니라 기자회견이었다"며 "기자회견은 사전 신고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년 전 일을 이제 와서 들춰내는 건 탄압"이라며 "검찰이 촛불(집회)에 영향을 받아 보수를 괴멸시키고 불태우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좌편향 단체들은 보수단체보다 수없이 많은 집회를 했다"며 "이 사람들도 집회인지 기자회견인지 가려서 기소한 사례가 있냐"고 불만을 표했다.

추 사무총장 측은 검찰의 어버이연합 관제시위 혐의 수사를 의식한 듯 단체 자금 출처에 대해서도 항변했다.

서 변호사는 "어버이연합 회원 대부분은 70대 이상 고령으로 한국전쟁 참전 경험에서 나온 안보관으로 매달 회비를 납부하고 있다"며 "다른 보수단체보다 자체 경비조달 능력이 뛰어나고, 나도 매달 10만원씩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 사무총장 등은 2013년 5월 3차례에 걸쳐 서울 중구 JTBC 본사 앞에서 미신고 집회를 개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같은 해 5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서울 중구 CJ그룹 본사와 헌법재판소 앞 등에서 총 15차례에 걸쳐 불법 집회를 연 혐의도 받고 있다.

또 '북한이탈주민지원 남북하나재단' 예산 사용 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탈북단체 회원들의 얼굴을 공개하고, 허위사실이 적힌 유인물을 만들어 서울역 일대에 배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적용됐다.

추 사무총장 등의 2차 공판기일은 다음달 30일 오후 4시30분에 열릴 예정이다.

hey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