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靑, 이영호 대검 사무국장 임명..첫 행시 출신 "편중 인사 없앨 것"

이재호 입력 2017.09.26. 10:51 수정 2017.09.26. 11:12

청와대가 이영호(53) 대구고검 사무국장을 대검찰청 사무국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청와대가 이 국장을 낙점한 것은 그동안 특정 직급과 특정 지역 출신들이 독점해 온 대검 사무국장의 인사 기조에 변화를 꾀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검찰 관계자는 "이 신임 국장은 서울 출신이며 행시에 합격해 공직 생활을 시작한 배경이 기존 대검 사무국장과 확연히 다르다"며 "특정 직급·지역에 편중됐던 인사를 지양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대 법대 졸업, 박상기 법무부 장관 적극 추천
7·9급, TK 출신 대검 사무국장 독식 관행 제동
檢 일반직 공무원 인사도 쇄신 작업 이뤄질 듯
대검찰청(사진 = 이데일리 DB)
[이데일리 이재호 조용석 기자] 청와대가 이영호(53) 대구고검 사무국장을 대검찰청 사무국장으로 승진 임명했다.

서울 출신에 첫 행정고시 사무국장으로 특정 직급·지역 출신에 편향됐던 인사 기조를 바꾸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읽힌다.

26일 청와대와 법무부 등에 따르면 대검 사무국장으로 이 국장이 최종 낙점됐다. 청와대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천거한 3명의 후보 중 이 국장을 선택했다.

이 국장은 박 장관이 교수로 재직했던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했고 동 대학원에서 사법행정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35회 행시에 합격해 법무부장관실 검찰사무관으로 공직 생활을 시작한 뒤 서울동부지검 집행과장, 울산지검 사무국장 등을 역임했다.

청와대가 이 국장을 낙점한 것은 그동안 특정 직급과 특정 지역 출신들이 독점해 온 대검 사무국장의 인사 기조에 변화를 꾀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검찰 일반직 공무원이 오를 수 있는 최고위직인 대검 사무국장(고위공무원단 가급)은 7·9급으로 공직을 시작하고 대구·경북을 지역 연고로 하는 인사들이 주로 맡아 왔다.

대검 사무국장은 검찰 행정사무·보안·회계·문서관리·교육 등 일반직 업무를 총괄하고, 일반직 인사에도 관여하는 요직이다. 검찰총장의 특수활동비도 관리한다.

이 국장 인선으로 대검 사무국장은 물론 검찰 일반직 공무원 인사에도 변화가 이뤄질 수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신임 국장은 서울 출신이며 행시에 합격해 공직 생활을 시작한 배경이 기존 대검 사무국장과 확연히 다르다”며 “특정 직급·지역에 편중됐던 인사를 지양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박 장관이 이 국장을 적극 추천한 것으로 안다”며 “다만 연대 법대 재학 시절 박 장관과 이 국장이 특별한 인연을 쌓은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재호 (haohan@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0. 01:4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