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올해 제주 추석 차례상 21만7900원 든다

김영헌 입력 2017. 09. 26. 14:21

기사 도구 모음

올해 제주지역 추석 차례상 비용은 지난해보다 소폭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주상공회의소는 20~21일 재래시장인 제주시 동문시장을 중심으로 제수용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올해 추석 차례상을 준비하는 데 드는 비용은 4인 가족을 기준으로 21만7,900원선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고 26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공회의소, 재래시장 26개 품목 조사

지난해보다 보름 늦어 비용 하락

한국일보 자료사진.

올해 제주지역 추석 차례상 비용은 지난해보다 소폭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주상공회의소는 20~21일 재래시장인 제주시 동문시장을 중심으로 제수용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올해 추석 차례상을 준비하는 데 드는 비용은 4인 가족을 기준으로 21만7,900원선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각종 과실 6개 품목과 나물채소류 8개 품목, 육란류와 수산물류 7개 품목, 가공식품류 5개 품목 등 26개 품목을 추석 차례상에 올린다고 가정해 산출한 금액이다.

올해 차례상 예상 비용은 지난해보다 1.5% 하락한 것으로, 이는 추석명절이 지난해보다 보름 정도 늦어지면서 계절과일과 채소류 공급이 원활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품목별로 보면 과일류 6개 품목의 가격은 8.8%, 나물채소류 8개 품목의 가격은 5.7% 각각 하락했다. 반면 소고기(국거리 500g)의 경우 11.3% 상승한 2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고, 지난해 조사에서 하락했던 돼지고기(오겹 600g)도 올해 25.9% 상승한 1만7,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가공식품류는 밀가루(2.5㎏) 3,300원, 청주(1.8리터) 8,300원, 두부(콩)는 3,900원선에 거래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상의 관계자는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 조사 결과 절반 이상의 제수용품 가격이 하락했다”며 “앞으로 본격적인 명절 연휴가 시작되면 정부의 성수품 확대 공급정책으로 인해 차례상 비용은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