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진석 "댓글정치 원조는 노무현前대통령..국정원에 댓글 지시"

김민우 기자 입력 2017.09.27. 09:24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부싸움 끝에 자살했다'고 해 논란이 됐던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댓글정치의 원조는 노 전 대통령"이라며 노 전 대통령이 국정원에게 인터넷 댓글 게시를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요즘 댓글, 댓글 하는데 댓글 정치의 원조는 노 전 대통령"이라며 "노 전 대통령은 지시를 통해 국가 주요 홍보처에 언론 보도 댓글을 달라고 했다. 국정원에게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盧, 국정원 등 주요 홍보처에 댓글 지시..실적도 부처평가에 반영"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사진=뉴스1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부싸움 끝에 자살했다'고 해 논란이 됐던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댓글정치의 원조는 노 전 대통령"이라며 노 전 대통령이 국정원에게 인터넷 댓글 게시를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 미래' 정례 토론회에 참석해 노무현 정부에서 작성됐다는 문건을 공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요즘 댓글, 댓글 하는데 댓글 정치의 원조는 노 전 대통령"이라며 "노 전 대통령은 지시를 통해 국가 주요 홍보처에 언론 보도 댓글을 달라고 했다. 국정원에게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 웃긴 것은 공무원의 댓글 다는 실적을 부처 평가에도 반영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를 겨냥, "무소불위의 공포정치, 독선과 아집, 그들만의 주장만 옳다고 하는 철저한 편가르기 정치가 눈앞에 펼쳐지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검찰, 경찰, 국세청, 국정원 등 권력 기관 장악도 모자라 언론까지 장악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진보·좌파는 비판하고 반대하는 것에는 익숙하지만 자신들이 비판과 반대를 받는 것은 견디지 못한다"며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권에는 박정희·전두환·노태우 정권에도 없던 청와대 기자 출입금지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연장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언론장악 문건도 나왔다"며 "도대체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어떻게 이런 발상이 가능할지 소름이 끼친다"고 덧붙였다.

김민우 기자 gohsyng@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1.20. 15:4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