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文대통령·여야4당대표 "초당적 안보상황 대처" 5개항 공동발표(종합2보)

입력 2017.09.27. 23:04 수정 2017.09.27. 23:04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27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강력 규탄하고, 한반도에서 전쟁을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과 추미애·안철수·주호영·이정미 대표는 위중한 한반도 안보 상황을 타개하고 평화회복을 위해 초당적 대처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평화·안보를 위협하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은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평화와 비핵화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위협 강력 규탄..도발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 길 촉구"
"한반도 전쟁 결코 용납 못 해..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원칙 확인"
"긴장완화 위한 국회 초당적 역할..여야정 국정협의체 조속 구성 의견 모아"
대통령-여야대표 회동 공동발표문 채택, 2년 반 만에 처음
文대통령 인사 난맥상에 첫 '유감' 표명..靑 "솔직담백한 대화 오갔다"

"北위협 강력 규탄…도발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 길 촉구"

"한반도 전쟁 결코 용납 못 해…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원칙 확인"

"긴장완화 위한 국회 초당적 역할…여야정 국정협의체 조속 구성 의견 모아"

대통령-여야대표 회동 공동발표문 채택, 2년 반 만에 처음

文대통령 인사 난맥상에 첫 '유감' 표명…靑 "솔직담백한 대화 오갔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27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강력 규탄하고, 한반도에서 전쟁을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또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국회의 초당적 역할의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아울러 대북 억지력 강화를 위해 여야가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권한 대행,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만찬회동을 갖고 이런 내용의 5개 항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고 청와대와 각 당의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함께 전했다.

대통령과 정당 대표 간 청와대 회동에 대한 공동발표문 채택은 박근혜 정부 당시인 지난 2015년 3월 17일 박 전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의 회동에 이어 2년 6개월여만이다.

이들은 "문 대통령과 추미애·안철수·주호영·이정미 대표는 위중한 한반도 안보 상황을 타개하고 평화회복을 위해 초당적 대처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평화·안보를 위협하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은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평화와 비핵화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고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확장억제력 실행 제고를 통한 대북 억지력 강화를 위해 노력한다"며 "한반도에서 전쟁은 결코 용납될 수 없고, 북핵 문제를 포함한 안보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국회의 초당적 역할이 중요하며 정부는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며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의 조속한 구성에 뜻을 같이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2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만찬 회동을 마치고 청와대 '벙커'로 불리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위기관리센터를 방문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17.9.27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공동발표문 채택과 관련,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여야가 안보에 대해서는 함께 힘을 모아야겠다는 공동 의지가 합의문 발표의 바탕이 됐다"며 "여야 4당 대표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잇단 인사 잡음에 대해 유감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회동 분위기가 약간 긴장되기도 했지만 대체로 역지사지하면서 야당 대표들도 절제 있게 말씀하셨고, 대통령도 인사 문제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며 "부족한 부분을 인정하면서 솔직담백한 대화가 오가는 좋은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을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위기관리센터로 전격적으로 안내해 브리핑한 것과 관련,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공동발표문을 준비하는 동안 벙커를 한 번 보는 게 어떠냐'고 해서 직접 안내로 둘러보셨다"며 "권영호 위기관리센터장이 벙커에서 안보 상황에 대해 보고했다"고 말했다.

한국당 홍 대표 불참과 관련, 이 관계자는 "마지막까지 참석해주시기를 기대했는데 결국 불참하고 정당대표회담을 폄훼까지 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5당 체제에서 협치 정신이 무엇이고 역지사지의 정치가 무엇인지 서로 이해하면서 다음 자리에는 한국당도 꼭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의 운영 방향과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국회가 주도하지만 사안에 따라 대통령이 주도하는 '투트랙'으로 한다는 게 잠재적 합의로, 원내에서 논의해 결론낼 것"이라며 "외교·안보 등 통치 문제는 대통령이, 정책·입법적 사안은 국회 주도로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상설협의체가 구성되면 더 자연스레 만날 수 있기에 한국당도 부담 없이 참여해 국정을 논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왼쪽 세번째)과 여야 4당 대변인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여야 4당 대표 만찬 회동을 마치고 춘추관에서 공동발표를 하고 있다. 2017.9.27 scoop@yna.co.kr

honeybe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