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지원 "DJ 노벨평화상 취소 모의.. MB, 당장 구속수사해야"

김호연 입력 2017.10.08. 14:59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 (사진)는 8일 이명박(MB) 정부 시절, 국정원의 '김대중(DJ)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청원 모의'와 관련 "MB를 당장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천하의 못된 짓은 다 모아 자행한 MB와 MB정부 주동자, 가담자는 철저히 발본색원, 처벌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 (사진)는 8일 이명박(MB) 정부 시절, 국정원의 '김대중(DJ)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청원 모의'와 관련 "MB를 당장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천하의 못된 짓은 다 모아 자행한 MB와 MB정부 주동자, 가담자는 철저히 발본색원, 처벌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야 MB를 비난했으니 저 잡으려고 저축은행 비리 조작과 사법부 압력, 별의별 댓글 공격한 것 이해도 된다"면서도 "이미 수상한 DJ노벨평화상을 취소시키려 모의했다니 천벌을 받아 마땅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것이 적폐가 아니면 공로패라도 받아야 하나요"라면서 "이번 적폐청산 못하면 이승만정부 일제청산 못한 것보다 더 큰 역사의 후퇴"라고 지적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 A씨와 보수단체 간부 B씨가 주고받은 이메일을 압수 분석한 결과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이후 노벨상 취소를 위해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청원서를 보내는 방안을 상의한 사실을 확인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유선준 기자

※ 저작권자 ⓒ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