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 국정원 'DJ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 모의 정황

YTN 입력 2017.10.08. 17:1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보수단체를 내세워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취소해달라고 청원할 계획까지 세웠던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김 전 대통령의 서거 이후 추모 열기가 이명박 정부에 부담을 준다고 판단하고 국정원이 정치 공작에 나선 것은 아닌지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09년 8월 치러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는 시민 2만4천여 명이 몰렸습니다.

[한승수 국무총리 / 당시 장의위원장(지난 2009년) : 편히 영면하시길 빕니다. 그리고 언제까지나 우리 겨레의 앞날을 밝혀주시기를 기원합니다.]

검찰은 김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추모 열기가 가열되는 상황에서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이 보수단체 관계자와 주고받은 이메일을 확보했습니다.

이 이메일에는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김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취소해달라는 청원 계획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보수단체는 김 전 대통령 서거 직후 논평을 통해서도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이 지역감정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김정일 독재정권 수명을 연장했다는 겁니다.

검찰은 청원이 실제로 이뤄졌는지, 또 이 계획에 국정원이 얼마나 개입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김 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이 아닌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다는 합성 사진이 당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것에도 국정원이 개입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YTN 김승환[ksh@ytn.co.kr]입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