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TV

실적 압박에 우정사업본부 직원 74% 보험 가입

최윤수 입력 2017.10.09. 12:3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실적 할당 압박으로 우정사업본부 전체 직원 4만 1천명 중 74%가 우본이 판매하는 우체국 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정재 의원이 우본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우본 직원 1명당 평균 13건의 보험에 가입했고 월 72만원의 보험료를 납입했습니다.

반면 일반 고객의 경우 1인당 평균 2.6건에 월 납입 보험료는 14만 원이었습니다.

김 의원은 우체국 보험에 평균보다 많이 가입한 직원은 1만3천300여명으로 우본이 우체국 보험 판매를 지나치게 직원에게 의존한 결과라고 주장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