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김정숙 여사 옷값 논란에 SNS 우회적 반박

장윤희 입력 2017.10.09. 17:27

청와대는 9일 오후 공식 페이스북에 ' <친절한 청와대> 김정숙 여사의 패션이 궁금하시다고요?'란 제목의 카드뉴스를 올리면서 김 여사가 세금으로 고가 옷을 사입는다는 세간의 논란을 우회적으로 반박했다.

이는 지난 1일 정미홍 전 아나운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여사를 향해 '국민 세금으로 비싼 옷을 해입는다', '사치 부릴 시간에 영어 공부나 하라' ,'비싼 옷들이 비싼 태가 안 난다' 등 비난 글을 올렸고,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김 여사 옷값이 수억원이란 루머가 확산되자 청와대가 카드뉴스 형식을 빌려 무겁지 않게 해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부인 옷값 수억원' 루머에 무겁지 않게 해명

【서울=뉴시스】 청와대는 9일 공식 페이스북에 김정숙 여사 옷에 관한 카드뉴스를 올리며 세간에서 불거진 '영부인 고가 옷값' 논란을 우회적으로 해명했다. 위 사진은 지난 6월 미국 워싱턴 순방에서 김 여사가 동일한 흰색 원피스를 세번 입은 모습. 원피스 위에 재킷만 바꿔입는 것으로 장소와 격식을 맞췄다고 한다. 2017.10.09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장윤희 기자 = 청와대는 9일 오후 공식 페이스북에 '<친절한 청와대> 김정숙 여사의 패션이 궁금하시다고요?'란 제목의 카드뉴스를 올리면서 김 여사가 세금으로 고가 옷을 사입는다는 세간의 논란을 우회적으로 반박했다.

이는 지난 1일 정미홍 전 아나운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여사를 향해 '국민 세금으로 비싼 옷을 해입는다', '사치 부릴 시간에 영어 공부나 하라' ,'비싼 옷들이 비싼 태가 안 난다' 등 비난 글을 올렸고,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김 여사 옷값이 수억원이란 루머가 확산되자 청와대가 카드뉴스 형식을 빌려 무겁지 않게 해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페이스북 게시글 설명에 "요즘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패션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네요. '유쾌한 정숙씨' 가 어떤 자리에서 어떤 옷을 입는지, 해외 방문 시 옷을 통해 무엇을 나타내고자 하는지, 알뜰한 패션 팁도 알아봤습니다"고 최근의 옷값 논란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청와대는 이날 김 여사 관련 글을 올린 배경을 공식 밝히진 않았지만 김 여사 옷을 둘러싼 오해와 의혹이 커지자 더 늦기 전에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내부적으로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그 형식이 청와대 입장문이나 참고자료로 내면 역효과가 크다는 판단에 페이스북 카드뉴스를 택했다.

이날 공개된 8장의 카드뉴스는 김 여사가 오래 전부터 입던 옷을 재활용하거나 낡은 옷은 직접 손바느질해 착용한다고 사진과 함께 밝히고 있다. 김 여사가 구입한 지 20년이 지난 옷을 입고 바느질하는 사진도 공개됐다.

지난 6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입었던 한복은 김 여사 어머님이 물려주신 옷감을 염색해서 만들었고, 일상 행사의 의상은 김 여사 부담이지만 공무로 참석하는 순방 행사는 청와대의 일부 예산을 지원받는다고 소개됐다. 김 여사는 워싱턴에서 흰색 원피스를 사흘 동안 입었는데 원피스 위에 재킷만 바꿔입는 것으로 장소와 격식을 맞췄다고 한다.

【서울=뉴시스】 청와대는 9일 공식 페이스북에 김정숙 여사 옷에 관한 카드뉴스를 올리며 세간에서 불거진 '영부인 고가 옷값' 논란을 우회적으로 해명했다. 맨 왼쪽 흰색 정장은 모 홈쇼핑에서 구입했다는 10만원대 제품, 가운데 분홍색 원피스는 평범한 기성복, 오른쪽 사진은 20년된 옷을 입고 손바느질로 직접 옷을 수선하는 모습. 2017.10.09.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photo@newsis.com

최근 국군의날 행사에서 착용한 팔찌는 낡아 변색된 제품을 도금한 것이었으며 추석연휴에 안동 하회마을을 방문했을 때 입은 회색 줄무늬 정장은 청와대에 들어오기 전부터 입던 옷이었다.

김 여사는 평소에 머리손질과 화장을 직접 하지만 해외 순방을 갈 때는 교민의 도움을 받는다고 한다. 청와대는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현지에서 활동하는 교민 미용사를 만나면 교민들의 삶과 고충을 직접 듣는 기회도 된다"고 설명했다.

ego@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