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경향

한국 남성 10명 중 4명 '뚱뚱', 비만과의 전쟁 필요해

김문석 기자 kmseok@kyunghyang.com 입력 2017. 10. 11. 16: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성인 남성 10명 중 4명이 비만이라는 조사가 나왔다.

비만은 유형을 파악해 체형별로 다르게 다이어트를 하는 것이 좋다 .

최근 대한비만학회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비만율은 2009년 29.7%에서 2015년 32.4%로 증가했다. 특히 남성의 증가 추세가 뚜렷하다. 2009년 35.6%였던 한국 남성의 비만율은 매년 조금씩 증가해 2015년 기준 40%를 넘어섰다.

비만은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된다. 비만학회 연구에 따르면 제2형 당뇨병과 고혈압, 이상지질혈증의 발생률은 체질량지수와 허리둘레가 증가함에 따라 함께 증가했다. 또 심근경색, 허혈성 뇌졸중 등 생명에 위협을 주는 질병의 발병 위험 역시 정상 체중자에 비해 비만자들이 높았다. 비만 여성들의 경우 불규칙 월경의 유병률 및 유방암 발병 비율이 정상 체중 여성보다 높았고, 고위험 임신과 같은 합병증과도 관련 깊었다.

비만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사요법, 운동요법 등을 해야 한다. 식사요법은 섭취 열량을 줄이는 것이 골자다. 적게 먹으면 체중이 감량되는데 이때 내장지방도 체중 감량에 비례해 감소한다. 일반적으로 10㎏가량 체중을 줄이면 내장지방량이 약 30% 감소한다고 알려져 있다. 따라서 전체 식사량을 줄이되 기름진 음식 섭취를 최소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식이요법을 한다고 해서 식사를 굶거나 한 가지 음식만 섭취하는 등의 방법을 시도하면 요요현상이 오고 건강을 해치게 된다. 다이어트를 시작할 때는 적절한 식이요법과 운동은 유지하되, 자신의 비만 유형을 파악해 체형별로 다르게 관리하는 것이 좋다.

상대적으로 상체에 지방이 많은 체형은 다리에 비해 배나 등, 팔 부위에 지방이 많다. 이 체형은 인터벌 트레이닝과 심장 강화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또 하체 운동보다는 상체의 지방을 줄일 수 있는 줄넘기 같은 유산소 운동과 복근과 팔 근육을 강화할 수 있는 근력운동을 병행해야 한다.

반대로 하체에 지방이 집중된 체형은 고강도 트레이닝을 통해 신진대사율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공원과 같은 곳에서 러닝을 하거나, 언덕을 뛰어오르는 운동이 좋다. 또한 하체 근력운동을 할 때 기구를 이용하는 것보다는 스쿼트나 런지처럼 자신의 체중을 이용한 운동이 더 효과적이다.

<김문석 기자 kmseok@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