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국민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충격" vs 한국 "정치공작"

박기호 기자,이후민 기자,구교운 기자,이형진 기자 입력 2017.10.12. 17:59 수정 2017.10.12. 20:57

청와대가 12일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당시 상황보고 일지를 조작한 정황을 발견했다고 발표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은 철저한 재조사를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치적 공작의 냄새가 짙다"고 주장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충격적이고 경악스럽다"며 "대통령 보고시점을 30분이나 늦춰 조작한 사실은 300여명의 생명을 살릴 당시 1분1초의 골든타임을 생각할 때 분노가 치민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른정당도 "엄격한 수사로 사실관계 밝혀지길"
정의당 "국가 위기 대응체계 무너뜨리는 행위"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세월호 상황 보고 일지 사후 조작 정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17.10.1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이후민 기자,구교운 기자,이형진 기자 = 청와대가 12일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당시 상황보고 일지를 조작한 정황을 발견했다고 발표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은 철저한 재조사를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치적 공작의 냄새가 짙다"고 주장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충격적이고 경악스럽다"며 "대통령 보고시점을 30분이나 늦춰 조작한 사실은 300여명의 생명을 살릴 당시 1분1초의 골든타임을 생각할 때 분노가 치민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헌법재판소 판결과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에 이르기까지 박근혜 정부는 국민과 세월호 유가족을 기망해온 것"이라며 전면 재조사를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관계자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당시 법무부장관),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 등 책임도 무겁다"며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건의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용기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발표한 내용을 면밀히 검토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한다"면서도 "시기와 관련해선 정치공작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첫째 박 전 대통령 구속연장 결정을 앞두고 여론전을 벌이는 것으로 보인다"며 "둘째는 임종석 비서실장 등 청와대가 전방위로 국정감사 물타기를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희경 대변인도 "세월호의 정치적 활용은 이제 그만 둘 때도 되지 않았냐"면서 "국가기록물법 위반이란 지적에도 전 정부 문건을 캐비닛에서 발견하고 공개하는 패턴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만약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는 절대 용서받을 수 없다"며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국가의 대통령으로서의 자격이 없었음에 참담하다"고 개탄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의 지시도, 컨트롤 타워도 없어 참사가 더욱 커진 것에 대한 책임 역시 반드시 물어야 한다"면서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적 개선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에서도 유사한 행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꾸는 등 권력분산을 위한 개헌과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정하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수사기관의 엄격한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객관적이고 명확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 브리핑대로라면 충격적"이라며 "다만 당시 청와대의 해명과 좀 더 중립적인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금이라도 책임을 회피하려 한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며 "이러한 조작행위는 국가 위기 대응체계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천인공노할 행위"라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박근혜 정권에서 국가 기능이 얼마나 비정상적으로 뒤틀렸는지 선명하게 보여주는 증거"라며 "세월호 사태와 박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진상이 새롭게 규명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국가위기관리센터 내 캐비닛에서 국가안보위기 기본지침을 불법으로 변경한 자료, 국가안보실 공유폴더 전산파일에서 세월호 당일 상황보고일지를 사후 조작한 정황이 담긴 파일을 각각 지난달 27일과 이달 11일 발견했다고 밝혔다.

hm3346@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