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문 대통령,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지폐에 친필 서명

입력 2017.10.13. 16:36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은행권에 서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우리나라 최초의 기념 은행권인 한국은행의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은행권에 문 대통령이 서명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서명이 담긴 기념 은행권은 한국은행 화폐박물관에 전시돼 올림픽 홍보자료와 미래 세대를 위한 교육자료로 활용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문재인 대통령이 13일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은행권에 서명했다.

문 대통령, ’평창올림픽 기념은행권’ 과 수호랑 들고...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평창올림픽 기념은행권’에 서명한 뒤 들어보이고 있다. 2017.10.13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청와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우리나라 최초의 기념 은행권인 한국은행의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은행권에 문 대통령이 서명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서명이 담긴 기념 은행권은 한국은행 화폐박물관에 전시돼 올림픽 홍보자료와 미래 세대를 위한 교육자료로 활용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88서울올림픽, 2002한일월드컵 등 기념주화는 51차례 발행됐으나 기념 은행권이 발행된 적은 없었다.

한국은행이 발행하는 기념 은행권은 2000원권이다. 기념 은행권은 낱장, 2장 연결형 24장 전지형 등 3가지 형태로 총 230만 장이 발행된다.

청와대는 “새 5000원권이 발행된 2005년 12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명한 뒤로 새 은행권이 발행될 때마다 대통령이 해당 은행권에 서명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