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양승조 의원, "국민건강 위협 일회용 점안제 리캡 용기 여전히 사용"

이종익 입력 2017.10.17. 14:52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천안병)이 보존제가 없는 일회용 점안제의 재사용을 부추길 수 있는 '리-캡(Re-cap)' 용기가 여전히 사용되고 있어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해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보건복지위원장인 양 의원은 17일 오전 열린 2017 국정감사에서 "식약처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유통되고 있는 일회용 점안제 222개 중 82.4%인 183개 점안제가 리켑 용기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천안병)이 보존제가 없는 일회용 점안제의 재사용을 부추길 수 있는 '리-캡(Re-cap)' 용기가 여전히 사용되고 있어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해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승조 의원. 뉴시스 자료 사진.

보건복지위원장인 양 의원은 17일 오전 열린 2017 국정감사에서 "식약처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유통되고 있는 일회용 점안제 222개 중 82.4%인 183개 점안제가 리켑 용기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일회용 점안제는 보존제를 함유하고 있지 않고 밀봉 용기로 제조돼, 개봉 후에는 무균 상태를 유지할 수 없어 개봉 후 사용하고 버려야 하는 제품이다.

이에 따라 양 의원은 지난해 열린 국감에서도 일회용 리캡 용기의 점안제가 형태만 일회용이고 실질적으로 여러 번 사용이 가능한 것처럼 오인돼 소비자의 안전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며 규제 강화의 필요성을 촉구해 왔다.

양 의원은 "점안제 제조회사가 일회용임에도 불구하고 리캡 제품을 만들고 고용량으로 만들고 있는 이유는 용량이 많아야 비싸고 더 높은 보험약가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며 "국민의 건강 문제뿐만 아니라 점안제가 더 비싸지는 효과 때문에 환자 부담과 보험재정 지출이 낭비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2017 국정감사에 참석한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2017.10.17. dahora83@newsis.com

양 의원은 "국감에서 지적이 나왔지만, 개선이 되고 있지 않아 업계에서는 '식약처가 제조업체 봐주기 및 제조업체 배부르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며 "일회용 점안제의 리켑사용 금지는 권고 사항이 아니고 의무사항. 명백히 법률 위반사항으로 식약처가 리켑사용 금지를 위한 명확한 로드맵을 계획해달라"고 강조했다.

007news@newsis.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8.12.15. 18:3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