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단독] 추명호 지시로 노트북 폐기..박근혜 국정원은 '묵인'

서복현 입력 2017. 10. 21. 20:23 수정 2017. 10. 21. 23:1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컴퓨터 초기화·노트북 폐기' 허가

[앵커]

이런 가운데 추명호 전 국장의 지시로 국정원의 컴퓨터와 노트북 10여대가 초기화되거나 폐기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증거를 없애기 위한 조치라고밖에 볼 수 없는데, 박근혜 정부 국정원은 추 전 국장의 이 같은 조치를 허가해줬습니다.

서복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박근혜 정부 국정원은 지난해 11월 추명호 전 국장에 대해 감찰을 실시했습니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비선보고를 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런데 추 전 국장은 감찰에서 이 의혹을 부인한 직후 부하 직원들에게 컴퓨터 초기화와 노트북 폐기를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추 전 국장 사무실의 컴퓨터 10대가 초기화되고 노트북 3대는 아예 폐기됐습니다.

특히, 이 같은 조치는 국정원의 내부 규정에 따라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핵심 증거가 될 수 있는 자료들이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묵인 하에 고스란히 폐기된 셈입니다.

실제로 국정원 개혁위는 최근 "컴퓨터가 초기화되고 첩보 작성에 쓰였던 노트북도 폐기돼버려 우 전 수석과 안봉근 전 비서관에게 추 전 국장이 비선 보고를 했는지 여부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앞서 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지난해 말 감찰 때 추 전 국장의 휴대전화도 확인해보지 않은 채 "비선보고 의혹은 근거가 없다"고 결론을 내린 사실도 이번 개혁위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영상편집 : 오원석)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