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화재 훼손대비 3D스캔 활발"

권구성 입력 2017.10.26. 21:18

통일신라시대 사찰인 '낙산사'와 국보 1호 '숭례문'은 몇해 전 발생한 화재로 소실됐다.

최근 문화재 보존 분야에서는 문화재를 정밀하게 촬영해 기록으로 남기는 '3차원(3D) 스캔'이 주목받고 있다.

3D스캔은 주로 산업분야에서 제품의 설계도를 만들기 위해 사용하는 기술이지만, 최근 국내외에서는 문화재 복원에도 활용하고 있다.

3D스캔은 레이저를 활용해 문화재를 스캔하고, 3D자료로 디지털화하는 작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화유산기록 보존 연구소 김시로 부소장/레이저로 1마이크로까지 점 단위 정밀측정/석굴암·팔만대장경·창덕궁 등 작업/"불탄 숭례문도 3D 자료 있어 복원 성공"
통일신라시대 사찰인 ‘낙산사’와 국보 1호 ‘숭례문’은 몇해 전 발생한 화재로 소실됐다. 숭례문은 5년간의 복원 기간을 거쳐 일반에 공개됐지만, 이제는 방화 사건 이전의 숨결을 그대로 느끼기 어렵다. 일련의 사건들로 문화재 보존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지만, 목조건축물이 많은 우리 문화재의 특성상 여전히 화재에 취약하다. 문화재 보존을 위해서는 화재 등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지키는 것이 최선이지만,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원상태로 복원시킬 수 있는 차선의 노력도 필요한 이유다. 
지난 23일 만난 김시로 문화유산기록보존연구소 부소장은 “문화재를 3D스캔을 통해 디지털화하면, 추후 문화재가 훼손되더라도 복원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재문 기자
최근 문화재 보존 분야에서는 문화재를 정밀하게 촬영해 기록으로 남기는 ‘3차원(3D) 스캔’이 주목받고 있다. 3D스캔은 주로 산업분야에서 제품의 설계도를 만들기 위해 사용하는 기술이지만, 최근 국내외에서는 문화재 복원에도 활용하고 있다. 

문화유산기록보존연구소는 국내에서 문화재 3D스캔 분야의 독보적인 기관으로 꼽힌다. 지금까지 이 기관에서 다룬 문화재는 숭례문과 석굴암, 해인사 팔만대장경, 창덕궁 등이 있다. 지난 23일 세계일보 본사에서 만난 김시로(41) 부소장은 “숭례문에서 방화가 발생하기 이전인 2002년 숭례문을 연구목적으로 3D스캔했었다”며 “이후 숭례문이 화재로 소실되면서 이 자료가 방화 이전 숭례문의 유일한 3D자료로 남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2000년대 초반까지는 3D스캔에 대한 관심이 낮아 문화재를 3D자료로 남긴 경우가 거의 없었다”며 “숭례문 방화를 기점으로 3D스캔이 문화재를 보존하는 또 하나의 방법으로 주목받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3D스캔은 레이저를 활용해 문화재를 스캔하고, 3D자료로 디지털화하는 작업이다. 이 자료가 있으면 실제 문화재와 똑같은 대상을 구현해낼 수 있다. 김 부소장은 “레이저가 빛을 쏘는 방식으로 문화재를 점 단위로 측정한다”면서 “문화재를 1마이크로(㎛=100만 분의 1m)까지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3D스캔의 가장 큰 장점은 문화재의 규모와 관계없이 정확하게 측정 가능하다는 점”이라며 “롯데월드타워 높이의 건축물도 측정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문화재의 디지털화는 3D스캔이라는 기술영역과 문화재영역의 결합이다. 두 분야에 대한 충분한 이해 없이는 문화재의 디지털화가 어렵다는 것이 김 부소장의 설명이다. 그는 “현재 연구소의 인력 대부분은 문화재전문가로 구성돼 있다”면서 “문화재의 디지털화는 기술에 의한 작업이라기보다 문화재를 고증하는 과정에 더 가깝다”고 설명했다.

연구소 측은 3D스캔 기술을 활용해 해외 문화재의 디지털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김 부소장은 “아세안 10개국의 유네스코 문화재를 디지털화하는 작업에 참여하고 있다”면서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등 유네스코 문화재를 3D로 스캔해 가상현실(VR) 영상으로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런 문화재들을 정밀한 3D자료로 남기고, 실물 복원에 참여하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라고 덧붙였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