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IT

연합뉴스

삼성, 인도 스마트폰 시장 1위 '위태'..샤오미 1%p차 추격

입력 2017.10.29. 06:46 수정 2017.10.29. 11: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업체의 성장세가 무섭다.

29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6%로, 25%를 차지한 샤오미를 1%포인트 차이로 따돌리며 1위를 지켰다.

또 다른 시장조사기관인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3분기 인도시장 점유율 조사 결과에서는 삼성 23%, 샤오미 22%로 SA 조사 점유율 수치보다는 낮았지만 역시 두 업체 간 점유율 차이가 1%포인트에 불과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분기 점유율 삼성 26%·샤오미 25%..중국 업체 점유율 5년 전 1%→57%
SA "인도, 스마트폰 성장세 뚜렷..삼성전자, 내년 더 집중해야"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업체의 성장세가 무섭다. 특히 샤오미는 1위를 수성하고 있는 삼성전자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29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6%로, 25%를 차지한 샤오미를 1%포인트 차이로 따돌리며 1위를 지켰다.

삼성은 전년 동기 대비 점유율이 26% 올랐지만 샤오미의 점유율은 300% 오르면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삼성과 샤오미의 점유율 합이 50%를 넘긴 가운데 비보(10%), 오포(9%), 레노보(7%)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 2분기 점유율이 삼성(21.2%), 샤오미(15.6%), 비보(11.9%), 오포(9.6%) 순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다른 제조사의 점유율에는 큰 변화가 없었지만 샤오미의 약진이 눈에 띈다. 샤오미는 최근 인도 축제인 디왈리를 앞두고 9월 20일부터 10월 19일 한 달 간 400만대가 넘는 판매량을 올렸다고 밝힌 바 있다.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 점유율의 합은 5년 전인 2012년 3분기 1%에 불과했지만 이번 분기에는 57%까지 차지할 만큼 성장했다고 SA는 전했다.

또 다른 시장조사기관인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3분기 인도시장 점유율 조사 결과에서는 삼성 23%, 샤오미 22%로 SA 조사 점유율 수치보다는 낮았지만 역시 두 업체 간 점유율 차이가 1%포인트에 불과했다. 비보(9%), 오포(8%), 레노보(7%)가 이들 업체 뒤를 이었다.

이 기관 조사에 따르면 3분기 인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 순위에서 1∼3위를 홍미노트 4, 홍미4, 홍미4A 등 샤오미 제품이 차지했고 삼성 제품은 갤럭시J2가 4위에 오르는 데 그쳤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샤오미는 과거 가성비로 유명했지만 이제는 전보다 향상된 성능으로 명성을 쌓고 있다"면서 "이는 샤오미의 효율적인 생산 라인과 경쟁사들의 온라인 채널에서의 약세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인도 시장은 세계 스마트폰 시장 가운데 성장 여력이 가장 풍부한 곳으로 꼽히면서 제조사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SA는 "중국 시장이 성숙하면서 더 빠르게 성장하는 인도가 내년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에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특히 중국에서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하는 삼성은 내년에 인도에 더욱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SA에 따르면 인도 시장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3천6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