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일베 폐쇄' 靑 청원 5만명.."폭력·혐오" vs "표현 자유"

남형도 기자 입력 2017.10.29. 12:05 수정 2017.10.29. 12:09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사이트를 폐쇄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5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청원 게시자는 일베가 고인(故人) 모독과 범죄 조장 등으로 국민들을 불편하게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표현의 자유'를 들며 반박하는 여론도 있어 폐쇄 논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단체로 범죄 모의해 국민 불편하게 한다"며 지난달 5일 청원 올라와
청와대 국민청원방에 올라온 '일간베스트 사이트 폐지' 청원 게시글/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사이트를 폐쇄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5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청원 게시자는 일베가 고인(故人) 모독과 범죄 조장 등으로 국민들을 불편하게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표현의 자유'를 들며 반박하는 여론도 있어 폐쇄 논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29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방'에 따르면 지난달 5일 올라온 '일간베스트 사이트를 폐지해주세요' 청원 게시글은 29일 오전 현재 5만1585명이 참여한 상태다. 해당 청원 게시글은 약 24일 만에 5만명이 넘는 청원 지지를 받으며 '베스트 청원'에 올랐다.

게시자는 청원 사유에 대해 "일베에 물론 유익한 정보도 있겠지만 단체로 범죄 모의를 하고 고인 모독을 해 국민들을 불편하게 한다"며 "사라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게시자는 "명절 시즌에는 '사촌' 단어만 검색해도 몰카 관련 게시글과 희롱하는 댓글이 수두룩하다"며 폐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일베는 과거에도 논란의 중심에 섰다. 2015년에는 단원고 교복을 입은 남성이 단원고 학생들을 어묵에 빗대 조롱하는 게시글을 올렸다가 경찰이 수사에 나서기도 했다. 광주 민주화 운동 희생자들을 모욕하는 게시물을 올린 일베 회원이 징역형을 받은 사례도 있다.

일베 폐쇄를 주장하는 이들은 일베가 성별·지역 등에 따라 특정 집단을 조롱해 혐오와 폭력을 조장한다고 주장한다. 일베 폐쇄 청원에 참여했다는 직장인 박모씨(29)는 "일베에 들어가 본 적이 있는데, 특정 집단에 대한 혐오가 도를 넘어섰다는 생각이 들어 불편했다"며 "폐쇄됐으면 해서 청원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반면 일베 폐쇄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표현의 자유'가 침해될 수 있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대학생 성모씨(23)는 "표현의 자유는 헌법에서 보장하는 것인데, 심기를 거스르는 게시물이 많다는 이유로 폐쇄까지 하는 것은 지나친 것 같다"며 "문제가 되는 게시글, 게시자에 대해 처벌을 강화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베 폐쇄' 청원 게시글은 내달 4일까지 청원을 받은 뒤 마감될 예정이다. 청와대가 20만명이 넘는 청원 지지를 받은 게시글에 대해서만 답변을 한다고 밝힌 바 있어 청와대 답변을 받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남형도 기자 human@mt.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