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홍준표·김무성發 '반문재인 통합'..결행 임박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입력 2017.10.31. 06:0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근혜·바른정당 자강파와 결별하며 결합..후폭풍 거셀듯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주도하는 '반문(반문재인) 통합'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이번주 홍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제명 조치를 완료하면, 이를 명분으로 다음주 초 바른정당 의원들 일부가 한국당에 합류하는 구상이다. 합류 인원은 7~8명으로 파악된다.

결과적으론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지면서 한국당이 바른정당 일부를 흡수하는 셈이지만, 대외적으론 '문재인 정부 견제'를 위한 보수통합이라는 거대 명분을 내세울 전망이다.

◇ 홍준표, 3일 '박근혜 절연' 강행방침…'무조건 친다'

홍 대표는 '반문 통합'의 전제조건인 박 전 대통령 출당을 일부 친박들의 반발 속에서도 강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최대 걸림돌은 다음 달 3일로 예정된 최고위원회의다. 당헌·당규에 근거한 실무진 판단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 제명은 최고위원회 의결로 결정된다.

하지만 홍 대표는 '최고위 의결이 필요하다'는 건 당헌·당규를 해석한 것일 뿐이라는 판단에 따라 표 대결은 하지 않고, 타협안을 만들어 확정하겠다는 방침으로 파악된다. 표 대결로 갈 경우 모두에게 부담인 만큼, 제명은 확정하되 당 차원에서 법률적 지원을 이어가는 방안도 타협안으로 거론된다.

이럴 경우 강성 친박계는 '절차를 어긴 제명'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겠지만, 홍 대표는 '개혁 조치에 따른 저항'으로 치부할 가능성이 크다. TK(대구·경북) 지역구인 한 친박계 의원은 30일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홍 대표가 박 전 대통령 제명을 강행할 경우, 지도부 총사퇴까지 요구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홍 대표에게 또 하나의 관문은 '친박계 반발'의 최고점이라고 할 수 있는 서청원 의원의 녹취록 공개 가능성이다. 서 의원은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사건 수사 과정에서 홍 대표가 자신에게 협조를 요청해왔다며 관련 증거도 내놓을 수 있음을 시시한 바 있다.

하지만 홍 대표 측은 이 역시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서청원, 최경환 의원 제명 절차는 박 전 대통령 제명 이후 시간을 두고 이뤄질 것이며, 법적으로도 논란 소지는 없을 것이라는 얘기다. 측근들도 "법조인 출신인 홍 대표가 통화할 때 문제가 될 만한 발언을 했겠느냐"며 자신만만한 기류다.

◇김무성, '자강파와 결별' 임박…1일 의총 '분수령'

3일 한국당의 '박근혜 제명 최고위'에 앞서 바른정당은 1일 의원총회를 연다.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바른정당 통합파는 이 자리에서 자강파를 최대한 설득하겠다는 메시지를 내놓고 있지만 사실상 탈당을 위한 절차적 명분을 쌓는 자리로 해석된다.

의총에서 사실상 자강파와 결별을 한 뒤, 3일 박 전 대통령이 제명되면 지역 여론 수렴 절차를 거쳐 6일 쯤 탈당할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6일 결행하면 교섭단체 지위가 깨지면서 이날로 예정된 전당대회 TV토론회도 무산된다는 계산이 깔려있다는 게 통합파 내부에서 나오는 설명이다.

통합파 측에서 자신들의 세력으로 분류한 10명 가운데 2명은 잔류 입장으로 파악됐다. 7~8명 정도가 한국당에 합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이들에게 가장 큰 부담은 역시나 지난 해 12월 개혁보수의 깃발을 들고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과 분당을 선언한 지 1년도 안 돼 '박 전 대통령 출당' 만으로 회군하는 것에 대한 여론의 따가운 시선이다. 이들은 분당 당시 친박 8적(서청원‧최경환‧홍문종‧윤상현‧이정현‧김진태‧이장우‧조원진) 의원의 출당을 요구했고, 보수의 개혁을 지향했었다.

통합파 수장인 김무성 의원은 지난 27일 외국 국정감사 출장을 마친 뒤 귀국길에 통합의 명분을 명확히 밝혔다. 그는 "내년에 큰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수가) 분열된 상태에서 선거를 치른다는 건 패배가 뻔하다"고 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의 북핵 위기 대응이 너무나 잘못됐고, 포퓰리즘 폭주도 너무 심하기에 야당이 효율적으로 잘 제어해야 하지만 보수 야당이 분열돼서 잘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문과 선거를 통합의 명분으로 밝힌 셈이지만, 박 전 대통령 출당을 통합의 고리로 삼고 있다는 점에서 보수의 심장인 TK에서조차 민심이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진영 내 우려도 존재한다.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pswwang@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