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샤넬백 또 올랐다.. 최대 30% 인상, 올해 들어 세 번째

김은영 기자 입력 2017. 11. 01. 06:00

기사 도구 모음

프랑스 명품 샤넬이 1일부터 주요 제품의 가격을 최대 30% 인상한다.

샤넬은 지난 5월에도 지갑 등 일부 제품의 면세점 판매 가격을 평균 4% 인상한 데 이어, 9월에는 클래식 2.55 라지와 마드모아젤 빈티지 등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주요 제품의 가격을 2~17% 인상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일부터 클래식, 보이샤넬 등 총 30∼40개 품목 가격 인상'한국 소비자는 호갱?' 소비자 비난 여론도 거세

샤넬이 이달 1일부터 주요 제품의 가격을 최대 30% 인상한다. 샤넬의 가격 인상은 올해 들어 세 번째다./사진=샤넬

프랑스 명품 샤넬이 1일부터 주요 제품의 가격을 최대 30% 인상한다. 샤넬은 지난 5월과 9월에 이어 올 들어 세 번째 가격을 상향 조정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샤넬은 1일부터 인기 핸드백 코코핸들 미디엄 리자드(손잡이 부분이 도마뱀 가죽인 제품)의 가격을 기존의 476만 원에서 615만 원으로 29% 올리는 등 총 30~40개 품목의 가격을 인상한다.

인기 제품의 가격도 상향 조정된다. 가장 인기 있는 클래식 캐비어 미디엄 사이즈는 598만 원에서 5% 올린 628만 원으로, 점보 사이즈는 667만 원에서 700만 원(4.9%)으로 가격이 오른다. 또 다른 인기 핸드백인 보이샤넬 스몰 사이즈는 523만 원에서 549만 원(4.9%)으로, 라지 사이즈는 583만 원에서 610만 원(4.6%)으로 인상된다.

샤넬은 지난 5월에도 지갑 등 일부 제품의 면세점 판매 가격을 평균 4% 인상한 데 이어, 9월에는 클래식 2.55 라지와 마드모아젤 빈티지 등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주요 제품의 가격을 2~17% 인상한 바 있다.

샤넬이 이처럼 가격 인상에 거침없는 이유는 예물 백으로 인기가 높기 때문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샤넬의 핸드백은 수백만 원을 호가하는 고가임에도 부유층 사이에서 혼수품으로 특히 인기가 있다"며 "혼수철을 맞아 인기 제품 위주로 가격을 인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비난 여론이 거세다. 특별한 인상 요인 없이 한 해에 세 번이나 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한국 소비자를 ‘호갱(호구 고객)’으로 취급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다. 30대 직장인 김모 씨는 “2000년대 초중반만 해도 200만 원대면 샤넬 가방을 살 수 있었는데, 물가상승률보다 가격이 터무니없이 올랐다”고 말했다.

한편, 명품 업체들은 1년에 1~2회 정도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 샤넬과 같은 명품의 대명사 에르메스는 지난 1월 버킨백과 켈리백 등 인기 핸드백의 가격을 1~6% 올린 바 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