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근령 "박근혜, 선덕여왕 이후 가장 뛰어난 女지도자..풀어줘야"

입력 2017.11.02. 14:16

1억원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가운데, 박 전 이사장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선덕여왕 이후 1400년 동안 가장 뛰어난 여성 지도자"라고 칭했다.

박 전 이사장은 이날 선고공판 전 취재진에 "그나저나 우리 VIP님(박 전 대통령 지칭) 얘기 좀 하고 싶은데"라며 "형님(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 항상 존경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고 저의 멘토다. 선덕여왕 이후 1400년이 지나는 동안 가장 뛰어난 여성 지도자인데 희망을 잃어버려 재판을 거부한 것 같다. 추가 구속영장은 부당하니 풀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
1억원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가운데, 박 전 이사장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선덕여왕 이후 1400년 동안 가장 뛰어난 여성 지도자"라고 칭했다.

앞서 박 전 이사장은 지난 2014년 수행비서 역할을 하던 곽모 씨와 함께 160억원대 공공기관 납품 계약을 성사시켜주겠다며 A 사회복지법인 대표에게 1억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에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는 2일 박 전 이사장의 선고 공판에서 "범죄를 증명할 증거가 충분하지 못하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공범 곽 씨에 대해선 "박근령의 영향력이나 지위를 이용해 부정한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며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박 전 이사장은 이날 선고공판 전 취재진에 "그나저나 우리 VIP님(박 전 대통령 지칭) 얘기 좀 하고 싶은데"라며 "형님(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 항상 존경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고 저의 멘토다. 선덕여왕 이후 1400년이 지나는 동안 가장 뛰어난 여성 지도자인데 희망을 잃어버려 재판을 거부한 것 같다. 추가 구속영장은 부당하니 풀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또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재판을 할 때도 일주일에 한 번 정도, 하루 6시간 정도면 충분했다"며 "지금은 너무 자주 재판을 받는 것 때문에 많이 걱정을 했다"고 말했다.

박 전 이사장은 박 전 대통령이 변호인 외에 면회를 거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우리 가족에 식구가 많아서 면회를 가고 싶어 하는 사람이 많다"며 "누구는 만나고, 누구는 못 만나면 오해가 생길 수 있다. 이해한다"고 밝혔다.

이어 "옛날에 김영삼 전 대통령도 재임 시에 아드님 문제로 사건에 연루된 일이 있었지만 당시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지 않았다. 제 3자가 한 행동에 대해서는 처벌받지 않는다.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도 꼭 적용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전 이사장은 무죄 선고 직후 취재진에 "저에 대한 오해 때문에 마음의 고통이 컸는데 오해가 풀려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2.18. 08:5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