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위안부 합의엔 10억엔 낸 日, 이방카엔 57억엔 여성기금 지원

입력 2017. 11. 03. 15:51 수정 2017. 11. 03. 16:10

기사 도구 모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가 조성 중인 여성기금에 57억엔(564억원·미화 5천만달러)을 거출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미일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방카에 57억엔 지원키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日, 이방카에 극진한 대접..아베총리 별도 만찬 제공
3일 도쿄에서 열린 '국제여성회의(WAW) 2017'에서 연설하고 있는 일본 아베 총리(오른쪽)와 연설을 지켜보고 있는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가 조성 중인 여성기금에 57억엔(564억원·미화 5천만달러)을 거출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쟁 범죄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된 한일 위안부 합의에는 마지못해 10억엔을 낸 것과는 사뭇 다르다.

아베 총리는 미일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방카에 57억엔 지원키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여성회의'에 참석한 아베 총리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에서의 '국제여성회의(WAW) 2017'에서 이방카 백악관 선임 고문이 설립에 관여한 여성기업가 지원기금으로 5천만달러를 지원한다고 밝히고 "이방카씨가 주도한 기금을 강하게 지지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이 세계에서 여성활약의 기치를 높이 들어 강한 지도력을 발휘해 갈 것을 결의한다"며 "세계의 여성들이 일어서면 빈곤을 비롯해 세계의 다양한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의 이런 행보를 두고,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방일에 앞서 2일 일본을 방문한 이방카를 적극적으로 지지함으로써 미일 우호 무드를 고조시키려는 의도가 깔린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은 '여성이 빛나는 사회'를 강조하며 2014년부터 매년 세계 여성 리더들을 초청, '국제여성회의'를 개최해왔다.

[연합뉴스TV 제공]

그러나 일본에서 작년 정규직 여성의 임금 평균은 남성 평균의 73% 수준에 그쳤고, 관리직(간부)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13.0%로 영국(36.0%), 독일(29.3%) 등보다 훨씬 낮았을 정도로 여성에 대한 처우가 그다지 높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아베 총리의 이러한 '친(親)여성' 코스프레는 여성이 피해자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사과조차 제대로 하지 않는 것과는 극히 대조적이라는 평가도 있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2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가 2일 저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그는 "첫번째 일본 방문을 전통적인 가이세키(會席) 요리와 함께 즐기고 있다"는 글과 함께 저녁 식사 중인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2017.11.3 [이방카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bkkim@yna.co.kr

아베 총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사죄 메시지를 편지로 전달할 생각이 "털끝만큼도 없다"고 말해 일본 안팎의 거센 반발을 사기도 했다.

우리나라와 위안부 소녀상을 둘러싼 갈등 국면에서는 "(위안부 합의로) 10억엔을 냈으니 한국이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연합뉴스TV 제공]

한편, 이방카는 국제여성회의 강연을 통해 "여성의 완전한 노동 참여는 사회를 강하게 해 번영을 시킬 것"이라며 "미국과 일본은 자기 만족에 머물러선 안되며 모든 외국의 개혁에 대해서도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방카는 아버지 트럼프 대통령의 정부에 합류한 이유와 관련, "여성이 활약할수 있는 사회를 실현시키기 위해 정권에 들어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5개국 순방 일정과는 달리 이방카는 일본만 방문하며, 이에 일본 정부는 이방카를 극진하게 대접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방카의 동선에 대규모 경호 요원을 파견하고 있으며, 이날 밤 아베 총리가 직접 이방카에게 만찬을 대접할 예정이다.

일본 언론매체들도 이방카의 방일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이방카는 전날 저녁 도쿄의 일본 전통 가이세키(會席) 요리를 먹었다는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함께 올리기도 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이자 백악관 선임 고문인 이방카가 2일 일본에 도착한 뒤 나리타(成田) 공항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017.11.2

bk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