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아베 따라했는데.." 잉어밥 논란에 억울한 트럼프

한지연 기자 입력 2017. 11. 06. 18: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잉어 밥 쏟아붓는 트럼프. 트럼프 이전 아베 총리가 먼저 잉어 밥을 쏟아부어 밥이 든 상자가 비어있다(오른쪽)/사진=AP,뉴시스

잉어밥을 거꾸로 쏟아붓는 사진 한 장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여론의 뭇매를 맞았지만, 이는 순간 포착된 장면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겐 다소 억울한 점이 있는 듯 하다.

아시아 5개국 순방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6일 일본의 한 연못에서 상자째로 잉어밥을 뿌렸다가 '인내심이 없어 물고기 밥 조차 제대로 주지 못한다'는 비난을 받았다.

6일(현지시간) AFP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도쿄 아카사카 궁에서 코이 잉어에게 밥을 주러 갔다고 보도했다. 이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숟가락으로 조금씩 잉어밥을 퍼 흩뿌려 준 것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상자를 거꾸로 뒤집어 잉어밥을 한번에 털어넣었다고 전했다.

이 장면이 사진으로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물고기는 한번에 많은 양의 먹이를 소화할 수 없다" "트럼프의 다혈질적 급한 성격이 다 드러난다" "물고기 밥 주는 법도 모른다"는 등 트럼프 대통령을 무지하다며 비판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먼저 상자째 잉어 밥을 뿌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가 상자째 잉어 밥을 줄 때 숟가락으로 잉어 밥을 뜨고 있었다(왼쪽)/사진=AFP뉴스 캡처


하지만 이는 순간 포착된 사진과 잘못된 보도에 따른 오해였다. 원본 동영상에서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 두 사람 모두 숟가락으로 조금씩 잉어 밥을 줬다. 잉어 밥을 주다 아베 총리는 시간이 촉박한 듯 뒤 쪽을 돌아봤고 이내 먼저 상자째로 잉어 밥을 뿌렸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 또한 아베 총리를 따라 상자째로 잉어 밥을 줬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스케줄을 맞추기 위해 아베 총리의 행동을 따라한 것 뿐이었지만, 순간 포착된 사진으로 전 세계 누리꾼들의 비판을 받는 신세가 됐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