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문 대통령, 오늘 '인니 오바마'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정상회담

입력 2017.11.09. 10:11

국빈 자격으로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날로 방문 이틀째 일정에 돌입한 문 대통령은 이날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보고르 대통령궁에서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문 대통령은 주요 수행원 및 양국 정치·경제·문화계 인사 70여명과 함께 위도도 대통령이 주최하는 국빈 만찬에 참석하는 것으로 인도네시아 방문 일정을 마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국빈 자격으로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인니 도착, 환영받는 문 대통령 - 문재인(왼쪽)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8일(현지시간) 오후 인도네시아 수카르노 하타 국제공항에 도착해 환영나온 인사들에게 영접을 받고 있다. 2017.11.8 연합뉴스

이날로 방문 이틀째 일정에 돌입한 문 대통령은 이날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보고르 대통령궁에서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한다.

위도도 대통령은 외모와 정치 성향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비슷해 ‘인도네시아의 오바마’로 불린다.

양국 정상은 정상회담에서 두 나라 관계의 발전 방향과 방산 인프라, 경제 통상 및 실질협력 증진,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등 지역 국제무대 협력을 놓고 의견을 교환한다.

이어 양국은 두 정상이 임석한 가운데 산업·교통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민간기업 간에도 발전·건설·전자상거래 등 10여개의 MOU가 체결된다.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마치고 문 대통령과 위도도 대통령은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회담 결과를 설명한다.

이어 문 대통령은 주요 수행원 및 양국 정치·경제·문화계 인사 70여명과 함께 위도도 대통령이 주최하는 국빈 만찬에 참석하는 것으로 인도네시아 방문 일정을 마친다.

문 대통령은 오는 10일 베트남으로 건너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APEC 기업 자문위원회 위원들과 대화를 나눈다.

정상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양국 정부 및 기업인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신(新) 남방정책 구상과 양국 간 경제협력 방안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