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알리바바, 광군제 주문 폭주 'AI·로봇'으로 대응했다

입력 2017.11.12. 12:1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I가 고객 요구 파악해 구매 추천..무인 창고서는 로봇이 하루 100만 건 처리
제품 배송에 '드론' 활용도 늘어날 전망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중국의 '광군제'(光棍節·독신자의 날) 할인 판매 행사에서 일일 판매액이 예상치를 훌쩍 넘은 28조원에 달했다. 알리바바는 광군제 행사가 진행된 11일 0시(현지시간)부터 24시간 동안 매출액이 1천682억 위안(28조3천78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천207억 위안보다 39.3% 늘어난 규모이다. 2017.11.12 jooho@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세계 최대의 온라인 쇼핑 축제인 중국의 '광군제'(光棍節·독신자의 날) 행사에서 밀려드는 주문 폭주에 중국 기업들이 인공지능(AI)과 로봇으로 대응했다.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광군제 행사가 진행된 11일 0시(현지시간)부터 24시간 동안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알리바바의 매출액은 1천682억 위안(28조3천78억원)을 기록했다.

세계 225개 국가에서 지급 결제가 이뤄진 주문량은 14억8천만 건, 배송 물량은 8억1천200만 건이었다.

인간의 힘만으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제품 주문량과 배송량에 대응하기 위해 알리바바가 꺼내 든 무기는 바로 AI와 로봇이었다.

주문 단계에서 알리바바의 AI는 개인 맞춤형 추천 상품을 제시해 소비자의 결정을 돕고 재고를 관리한다.

소비자가 자신이 좋아하는 제품을 찾기 위해 쇼핑몰 사이트를 훑어보면 'T몰 스마트 셀렉션'이 구매자가 원하는 상품을 추천하는 알고리즘을 가동한다.

나아가 브랜드 평가에서 구매자 행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해 인기를 끌 상품을 예측하고, 이에 맞춰 재고를 늘리도록 의견을 제시한다.

시스템 개발을 책임지는 엔지니어 차이샤오우는 "우리는 소매업자가 판매량을 늘리는 데 AI가 더 효율적일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 수많은 브랜드와 변수를 고려해 추천 상품을 선정하는 데 있어 노련한 패션업계 전문가보다 빅데이터와 AI가 더 탁월한 능력을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고객 평가에서 최고 점수를 받지 못한 부츠 상품을 AI가 추천해 판매량에서 '대박'을 기록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이 부츠를 중국 내 최고 흥행 영화 '잔랑(戰狼)2'의 주연배우가 신었다는 사실을 AI가 알아냈기 때문이었다.

(상하이 AFP=연합뉴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11일 오전 0시(현지시간) 개시한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제'(光棍節·독신자의 날) 할인행사가 폭발적인 양상이다. 알리바바는 이번 행사가 개시된 지 28초만에 온라인 쇼핑몰 T몰(天猫)에서 거래액이 10억 위안(1천682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한국 원화 기준으로 10조원(594억4천243억 위안)을 돌파한 것은 1시간5분 만이었다. 사진은 이날 새벽 상하이에서 광군제 갈라쇼가 열린 가운데 행사장의 대형 전광판에 '행사 개시 3분1초 만에 매출액 100억 위안 돌파'를 알리는 수치가 비치는 모습. lkm@yna.co.kr

알리바바는 고객 상담에도 AI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알리바바의 고객 상담용 챗봇인 '디엔샤오미'(電小秘)는 고객이 문의하는 내용의 90% 이상을 이해할 수 있으며, 하루에 350만 명의 고객을 상담할 수 있다.

알리바바의 제품 관리자 류지엔룽은 "모든 상담을 AI가 대신할 수는 없지만, 광군제처럼 단시간에 문의가 급증할 때는 큰 도움이 된다"며 "최신 버전은 상담 과정에서 나타난 고객의 감정까지 읽을 수 있다"고 전했다.

고객의 제품 주문이 이뤄지면 포장과 운송은 로봇이 담당한다.

알리바바의 물류 자회사 차이냐오(菜鳥)가 중국 남부 선전(深천<土+川>) 인근 휘저우(徽州)에 새로 개장한 자동화 물류 창고에서는 약 200대의 로봇이 24시간 일하고 있다.

물류 창고에서 일하는 리야쿤은 "200대의 로봇이 하루에 100만 건의 주문을 처리할 수 있으며 수작업보다 3배 이상 효율적"이라며 "로봇끼리 서로 정보를 공유하면서 일감을 배분해 중앙에서 통제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리야쿤은 "창고에서 일할 사람을 찾기가 어려워졌는데 로봇으로 노동력 부족을 해결할 수 있다며 이러한 로봇의 도입으로 '당일 배송'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알리바바는 현재 톈진(天津), 장쑤(江蘇)성 우시(無錫), 말레이시아 등에 있는 자동차 물류 창고를 더 늘릴 계획이다.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마윈 회장(왼쪽 네번째)이 10일 밤 상하이 메르세데스벤츠 아레나에서 중국 최대의 쇼핑이벤트 광군제 할인행사를 축하하는 '글로벌 쇼핑 페스티벌 갈라쇼'에 무술인 차림으로 배우 니콜 키드먼, 전쯔단, 우징 등과 함께 등장하고 있다. 2017.11.11 jooho@yna.co.kr

드론의 활용도 증가할 전망이다.

알리바바는 앞으로 드론을 사용해 의료용품이나 신선식품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배송하는 사업을 고려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푸젠(福建)성 푸치엔(蒲田)에서 드론으로 12㎏ 과일 상자 6개를 5.5㎞ 떨어진 섬으로 배달하는 데 성공했다.

중국 2위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둥(京東)닷컴은 지난 8월 드론 배달 서비스의 묘책을 제시하는 사람들에게 1억 위안(170억 원)의 상금을 주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러한 중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AI 활용 이면에는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 또한 자리 잡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개막 연설에서 미래 성장을 위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위한 대대적인 투자와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중국은 2030년까지 1조 위안(약 170조원)을 AI 산업에 투자할 계획이며, 자율주행 자동차, 스마트 제조, 쇼핑 등 다양한 분야에서 AI를 활용할 방침이다.

마윈(馬雲) 알리바바그룹 회장은 지난달 '알리바바 컴퓨팅 콘퍼런스'에서 "사람들은 우리의 플랫폼과 서비스는 인식하고 있지만, 그를 가능하게 하는 기술 혁신은 간과하고 있다"고 말했다.

알리바바는 AI 개발 등을 위해 베이징, 항저우(杭州), 싱가포르, 모스크바 등 전 세계 7곳에 연구실을 세우고 150억 달러(약 17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sahn@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