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년여만에..원유철 수사 공식화

안아람 입력 2017.11.17. 04:42 수정 2017.11.17. 11:05

검찰이 5선 야당 중진의원인 원유철(55) 자유한국당 의원을 수사대상으로 공식화하기까지는 1년여 시간이 걸렸다.

원 의원은 지난해부터 수 차례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선상에 올랐지만 번번히 비껴갔다.

그러나 검찰이 15일 원 의원 지역구 사무실과 회계담당자 주거지를 압수수색 하면서, 원 의원을 타깃으로 한 수사를 공식화했다.

1년 동안 검찰 수사망을 빠져 나갔던 원 의원이 이번에도 살아남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업인으로부터 수수 정황 포착

검찰 ‘불법 정치자금’ 칼끝 겨눠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검찰이 5선 야당 중진의원인 원유철(55) 자유한국당 의원을 수사대상으로 공식화하기까지는 1년여 시간이 걸렸다. 원 의원은 지난해부터 수 차례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 등으로 검찰 수사선상에 올랐지만 번번히 비껴갔다. 그러나 검찰이 15일 원 의원 지역구 사무실과 회계담당자 주거지를 압수수색 하면서, 원 의원을 타깃으로 한 수사를 공식화했다. 검찰이 국회의원 심장부나 다름 없는 지역구 사무실까지 들이닥치면서 원 의원을 압박할 충분한 증거와 진술 등을 이미 확보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과 원 의원의 악연은 원 의원 지역구인 경기 평택시에서 플랜트 설비업체 W사를 운영하는 박모(54)씨 입에서 시작됐다. 횡령ㆍ배임 혐의로 수감 중이던 박씨는 지난해 원 의원 보좌관 권모(55)씨에게 산업은행 대출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천만 원을 건넸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박씨 진술의 진위를 가리기 위해 권씨의 자택을 압수수색 했다. 당시 한국일보 보도로 이 사실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 결과 박씨는 2012년 9~10월쯤 산업은행에 대출을 신청했지만 낮은 신용등급 등을 이유로 반려되자 권씨에게 대출을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3,000만원을 건넸다. 권씨로부터 민원을 접한 원 의원은 2012년 11월 초 강만수(72ㆍ수감 중) 전 산업은행장을 여의도 집무실까지 찾아가 직접 만났다. 강 전 행장은 여신담당 부서의 반대를 무시하고 W사에 490억원을 대출해 주고, 대출기간도 대폭 연장해 주도록 지시했다. 이듬해 9월 박씨는 권씨에게 감사 인사와 함께 2,500만원을 추가로 건넸다. 당시 원 의원은 “권씨 범행을 몰랐고, 지역구 기업의 민원 해소 차원에서 강 전 행장을 만나 애로사항을 전달했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유탄은 강 전 행장에게 튀었다. 대우조선해양 비리를 수사하던 대검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지난해 12월 강 전 행장을 구속했다.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됐던 강 전 행장이 구속된 데는 W사 부당대출 범죄가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검찰은 당시 ‘박근혜ㆍ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에 이목이 집중된 상황에서도 원 의원과 관련한 수사를 이어갔다. 박씨의 청탁대상이 보좌관 권씨가 아닌 원 의원이었을 것으로 의심됐던 데다가, 원 의원 측 주변에서 수상한 자금흐름이 잇따라 포착됐기 때문이다. 검찰은 지난 9월 원 의원과 친분이 있던 평택시 소재 G사 대표 한모(47)씨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면서, 원 의원 관련 수사를 재개했다. 검찰이 원 의원을 향해 성큼 다가섰지만, 원 의원은 “법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일을 한 게 없다”며 의혹을 부인해왔다.

압수수색 이후 두 달 동안 기회를 엿보던 검찰은 원 의원이 기업인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구체적 정황을 포착하고 15일 강제수사로 전환했다. 원 의원은 1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어떠한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한 적이 없다”고 밝혔지만, 검찰 내부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1년 동안 검찰 수사망을 빠져 나갔던 원 의원이 이번에도 살아남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