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소설가 조정래 등 17명에 문화훈장..문화예술발전 유공자

박창욱 기자 입력 2017.11.20. 08:5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체부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등 35명 수상자 발표
작가 조정래/뉴스1 © News1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는 ‘2017년 문화예술발전유공자’로 소설가 조정래 등 17명에게 문화훈장을 수여한다고 20일 밝혔다. 또 Δ‘대한민국 문화예술상(대통령 표창)’ 수상자 5명 Δ‘오늘의 젊은 예술가상(문체부 장관 표창)’ 수상자 8명 Δ문화예술 유공 공무원(문체부 장관 표창) 5명 등 총 35명의 수상자를 선정해 발표했다.

우선 소설가 조정래, 화가 김구림, 송규태, 국악인 고(故) 이상규 등 4명이 은관 문화훈장을 수훈한다. 조정래는 ‘태백산맥’ ‘아리랑’ ‘한강’ 등 널리 알려진 작품을 통해 역사인식에 기반을 둔 소설을 발표하며 부패한 권력에 대한 비판, 민중에 대한 신뢰를 담은 이야기들로 대중의 정서적 뿌리를 견고하게 지켜준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구림, 송규태, 고(故) 이상규. 문체부 제공 © News1

미술작가 김구림은 1960년대 말 한국 최초의 실험영화, 대지예술을 발표하고 상파울로비엔날레 등 다양한 국제무대에 참석하며, 무체사상·음양 등 전통 사유의 현대적 해석을 통해 한국 전위예술의 첨병 역할을 했다.

민화 작가 송규태는 대한민국민화전통문화재 제1호로서, 약 51년간 고서화 및 문화재 복원 등을 시작으로 한국 민화를 계승하고 보급하는 토대를 마련하는 등 민화계의 상징적인 존재이자 대가로 평가받는다.

고 이상규는 대금의 명인, 작곡가, 지휘자, 교육자로서 전통음악부터 국악 창작을 아우르는 한국음악의 거장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400여 곡 이상의 수작을 남겨 창작국악의 지평을 넓혔으며, 한국음악의 대중화와 현대화에 기여했다.

보관 문화훈장은 Δ끊임없는 작품활동으로 시대의 아픔과 인간의 근원적인 본질에 대한 깊은 탐구를 풀어낸 소설가 한수산 Δ문화선진국과의 활발한 문화교류, 예술의 전당 등 예술기관의 발전 및 현대미술 진흥 등을 위해 많은 후원을 한 일신방직 대표 김영호 Δ환경건축가로서 약 40년 간 국립국악당, 독립기념관 등 수많은 우수건축물을 설계 준공한 건축환경연구소 광장 대표 김원 등이 받는다.

아울러 Δ전통음악을 40년간 활동하면서 전통음악의 현대화를 이끈 주역이자 제3세대 작곡 동인으로 널리 알려진 전 한국예술학교 전통예술원 객원교수 고(故) 강준일 Δ1966년 극단 ‘자유극장’의 창단멤버로 ‘신의 아그네스’, ‘에이미’, ‘어머니’ 등 수많은 작품으로 한국 연극계를 대표한 연극배우 고(故) 윤소정 등도 보관문화훈장을 수훈한다.

옥관 문화훈장은 Δ우리나라 전통 옻과 불교미술을 접목해 전통문화를 계승한 대한불교조계종 통도사 방장대행 성파스님 Δ교육자로서 디자인의 사회적 역할 및 가치 중심의 그린 디자인 실천에 앞장선 국민대 시각디자인학과 명예교수 윤호섭 Δ40편 이상 오페라 주역으로 출연하고 후학양성에 힘쓴 전 국립오페라단 예술감독 정은숙 Δ38년간 한국 발레의 예술성과 대중성을 고양하는 데 큰 업적을 쌓은 (재)전문무용수지원센터 이사장 박인자 등 4명에게 수여된다.

화관 문화훈장은 Δ송은미술대상 제정, 송은아트스페이스 개관 등을 통해 작가들이 국내외 현대미술계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한 ㈜삼탄 회장 유상덕, Δ이중투각기법 분야의 대가로서 청자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한국 도자문화를 이끌어 온 세창도예연구소 대표 김세용 Δ지역문화원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의 문화 발전에 크게 공헌한 한국문화원연합회 회장 이경동과 경남 마산문화원 원장 임영주 등 4명에게 수여된다.

1969년에 제정되어 이번에 49회째를 맞이하는 ‘대한민국문화예술상’은 5개 부문에서 5명에게 수여된다. 문화 부문에서는 장애인문화예술 발전에 이바지한 사단법인 국제장애인문화교류협회, 문학 부문에서는 대표작 ‘마당을 나온 암탉’의 동화작가이자 서울예술대 문학창작과 교수인 황선미가 각각 받는다.

또 미술 부문에서는 디자인 평론가인 최범, 음악 부문에서는 전라북도무형문화재 제2호 판소리 예능보유자인 정읍시립 정읍사국악단 단장 왕기석, 연극·무용 부문에서는 대중친화적인 발레 공연과 무상 발레 교육 및 재능 나눔공연 등을 실천한 와이즈발레단이 대통령 표창과 함께 1000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아울러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은 8개 부문에서 8명의 예술가를 선정했다. 문학 부문에서는 시인 박준, 미술 부문에서는 동양화 작가 손동현, 공예 부문에서는 지운(JIWOON) 대표 양지운, 건축 부문에서는 네임리스 건축소장 유소래 등이 각각 뽑혔다.

이와 함께 Δ음악 부문에서는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Δ전통예술 부문에서는 천하제일탈공작소 대표 허창열 Δ연극 부문에서는 극단 크리에이티브 바키 대표 이경성 Δ무용 부문에서는 고블린파티 대표 지경민 등 총 8명이 문체부 장관 표창과 함께 500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시상식은 오는 21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멀티프로젝트홀(지하 1층)에서 개최된다. 이날 시상식에는 문화예술 유공 공무원 5명(문체부 장관 표창)에 대한 시상도 같이 진행된다.

cup@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