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낮 편의점서 온몸에 휘발유 뿌리며 불 낸 50대男 '중태'

김민정 입력 2017.11.21. 20:21

부산의 한 편의점에서 50대 남성이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리며 난동을 부리다 불이 났다.

21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2분께 부산 남구의 한 편의점에서 A 씨(54)가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러 전신에 3도의 화상을 입었다.

편의점에서 일하던 B(55·여) 씨는 불이 나기 전에 편의점 밖으로 대피해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돈 문제 때문에 생수통에 휘발유를 담아 편의점에 찾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휘발유 난동에 불탄 편의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부산의 한 편의점에서 50대 남성이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리며 난동을 부리다 불이 났다.

21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2분께 부산 남구의 한 편의점에서 A 씨(54)가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러 전신에 3도의 화상을 입었다.

편의점에서 일하던 B(55·여) 씨는 불이 나기 전에 편의점 밖으로 대피해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A 씨는 당시 한 손에는 휴대전화, 다른 손에는 라이터를 들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소방서 추산 650만 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10여 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돈 문제 때문에 생수통에 휘발유를 담아 편의점에 찾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민정 (a20302@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