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안상수 창원시장 "5년간 노인일자리 4만개 만들겠다"

강대한 기자 입력 2017. 11. 22. 16:3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인일자리 사업 확대 4대 전략, 12대 과제 발표
노인비전센터 개소, 노인정책계 신설 행정력 집중
안상수 창원시장이 22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노인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창원시제공)2017.11.22/뉴스1© News1

(부산·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창원시가 노인일자리 창출에 전 행정력을 집중한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22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인일자리 사업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시는 노인일자리 질을 향상시키고 일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5년간 총 955여억원(국비 482여억·도비 144여억·시비 328여억원)을 투자해 노인일자리 4만개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4대 전략으로 Δ노인 일자리 지원 정책시스템 강화 Δ공익형 노인 일자리 확대 Δ민간 노인 일자리 창출 촉진 Δ노인 고용촉진 및 인프라 구축 등을 설정하고, 12대 핵심과제를 제시했다.

먼저 시는 노인일자리 정책의 지속성과 일관성 확보를 위해 정책을 지원할 수 있는 조직과 제도를 정비하고, 전문성을 강화한다.

내년까지 의창구 동정동 일원에 6억원을 투입해 ‘노인비전센터’를 개소한다. 어르신 힐링 쉼터, 헬스케어, 일자리 정보 제공, 생산물품 판매·전시 등 다양한 기능을 복합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정책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노인일자리 전담부서인 ‘노인정책계’를 신설하고, ‘노인 일자리 운영위원회’도 구성·운영한다.

시는 노인 일자리 사업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공익형 노인일자리 사업을 늘린다.

'창원방문의 해 은빛 안내 도우미'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한 ‘특화형 노인일자리 사업’을 신설하고, 각 부서에서 필요한 인원 중 어르신이 일하기 적합한 분야를 발굴해 어르신에게 제공하는 ‘1부서 1개 노인일자리 창출제’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민간부문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노인 고용 우수기업 인증제’도 시행한다.

또 공공기관 내 실버카페를 2022년까지 10곳 신설하고, 베이커리, 휴게음식 분야까지 사업을 확장하는 등 어르신이 선호하는 일자리를 확대한다.

시는 ‘ONE-STOP 노인 취업연계시스템’ ‘찾아가는 노인취업상담소’ ‘잡(JOB) 매칭데이 운영’ 등 구인·구직 미스매칭 해소사업을 다양화한다.

‘ONE-STOP 노인 취업연계시스템’은 인근 주민센터 방문만으로도 구직정보 시스템에 구직등록을 할 수 있어 어르신 구직활동 편의를 크게 증진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은퇴자에 대해서는 재취업 교육, 노노(老老) IT 서포터즈, 서비스 분야 취업교육 등 ‘실버 인재 양성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실제 고용으로 이어지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안상수 시장은 “이번 ‘노인일자리 확대 방안’을 통해 향후 5년간 공익형 2만 9650개, 시장형 4910개, 민간부문 5440개를 합해 총 4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르신들의 소득과 건강, 사회참여와 존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어르신들이 일을 통해 건강하고 활력 있게 생활해 나갈 수 있도록 행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창원노인비전센터 구성도(창원시제공)2017.11.22/뉴스1© News1

rok1813@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