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단독] CJ제일제당 대표에 신현재

김보라 입력 2017.11.22. 19:12 수정 2017.11.23. 06:34

CJ그룹이 주력 계열사인 CJ제일제당의 대표이사를 교체한다.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부회장)는 미래경영연구원 등을 맡아 CJ그룹이 장기적으로 투자할 사업을 찾는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 부사장은 제일합섬에서 일하다 2003년 CJ그룹에 입사해 CJ사업총괄, CJ오쇼핑 경영지원실장, CJ대한통운 글로벌 부문장 등을 지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현 회장 복귀 후 첫 정기인사
식품·소재부문 전면 통합
이채욱 부회장 경영 계속 참여

[ 김보라 기자 ]

신현재 대표

CJ그룹이 주력 계열사인 CJ제일제당의 대표이사를 교체한다. CJ제일제당은 식품과 소재사업을 통합하는 조직개편도 동시에 할 예정이다. 이번 인사는 지난 5월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 이후 첫 정기 인사다.

CJ 관계자는 “24일 신현재 CJ경영총괄 부사장을 CJ제일제당 대표로 선임하는 내용을 담은 정기인사를 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부회장)는 미래경영연구원 등을 맡아 CJ그룹이 장기적으로 투자할 사업을 찾는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CJ제일제당 대표로 내정된 신 부사장은 지주사와 계열사를 오가며 국내와 해외 사업 전략을 짠 ‘전략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채욱 부회장과 함께 이재현 회장의 핵심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신 부사장은 제일합섬에서 일하다 2003년 CJ그룹에 입사해 CJ사업총괄, CJ오쇼핑 경영지원실장, CJ대한통운 글로벌 부문장 등을 지냈다. 2014년 12월 그룹 경영위원회의 실무를 담당하는 CJ경영총괄에 임명돼 그룹의 사업기획과 재무, 마케팅 등을 총괄하는 등 그룹 경영기획실장 역할을 맡아왔다. 그룹의 모태이자 가장 큰 계열사인 CJ제일제당 수장에 그룹 전반을 총괄해본 신 부사장을 임명한 것은 이 회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회장이 경영에 복귀하며 선포한 ‘2030월드베스트CJ’라는 비전을 측근을 통해 실행하겠다는 뜻이 담겨 있다는 얘기다.

CJ는 앞으로 각 계열사의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순환 배치하기로 했다. 재무담당자들이 다른 사업부문 재무 상태까지 들여다보고 그룹 차원의 전략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려는 조치다.

CJ제일제당은 또 이번 조직개편에서 식품과 소재부문을 전면 통합할 것으로 전해졌다. 소재부문은 원료를 수입하고, 식품부문은 이를 제조 및 가공하는 등 별도의 조직이었다. CJ그룹 관계자는 “두 부문은 기존에도 영업망은 통합돼 있었다”며 “하나의 조직으로 통합되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건강 문제로 2선 퇴진이 거론된 이채욱 CJ 부회장은 그룹 경영에 계속 참여한다. 경영복귀 가능성이 언급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당분간 경영에 참여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