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소녀시대 우정은 계속'..서현, 태연 콘서트 게스트 선다

입력 2017.11.24. 16:45 수정 2017.11.24. 19:14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 홀로서기 한 소녀시대 서현(26)이 멤버 태연(28)의 단독 공연에 게스트로 나선다.

서현은 SM과 전속 계약이 만료되면서 올가을 티파니, 수영과 함께 회사를 떠났지만 소녀시대를 탈퇴한 것은 아닌 만큼, 멤버들과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녀시대 서현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 홀로서기 한 소녀시대 서현(26)이 멤버 태연(28)의 단독 공연에 게스트로 나선다.

24일 가요계에 따르면 서현은 12월 23~24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리는 태연의 스페셜 라이브 '더 매직 오브 크리스마스 타임'(The Magic of Christmas Time) 무대에 게스트로 오른다.

한 관계자는 "서현이 어느 날짜에 서는지, 어떤 노래를 부를지는 아직 모르겠지만 게스트 참석은 확정했다"고 밝혔다.

소녀시대 태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현은 SM과 전속 계약이 만료되면서 올가을 티파니, 수영과 함께 회사를 떠났지만 소녀시대를 탈퇴한 것은 아닌 만큼, 멤버들과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

서현은 최근 MBC TV 주말극 '도둑놈 도둑님' 종영 인터뷰에서도 "소녀시대가 국내에서 10년 이상 활동한 유일한 그룹이어서 멤버들도 활동방향을 깊이 고민하고 있다"며 "어떻게 팀 활동을 유지할 수 있을지 SM도, 저희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그간 서현은 태연, 티파니와 함께 팀의 '보컬 라인'으로 꼽히며 유닛(소그룹) '태티서'로도 활동했으며 태연과 티파니에 이어 솔로 앨범을 내기도 했다.

태연이 앞서 솔로로 '음원 파워'를 자랑하며 입지를 구축했으며, 서현은 데뷔 10주년을 맞은 올해 1월 솔로 데뷔 앨범 '돈트 세이 노'(Don't Say No)를 발표했다. 태연은 이번 공연에서 히트곡과 앨범 수록곡,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편곡한 곡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mim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