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11월 거래액 늘었지만..'형님' 못 따라가는 코넥스

박계현 기자 입력 2017. 11. 26. 17:26

기사 도구 모음

코스닥의 바이오 열풍이 코넥스 시장까지 휩쓸었지만 올해 신규 상장기업 수가 지난해 보다 반토막 나는 등 전반적인 코넥스 시장이 제자리걸음을 반복하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4일까지 11월 코넥스 일평균 거래대금은 38억4000만원으로 전월 대비 82.9% 증가했다.

그러나 이는 코넥스 시장 거래가 전반적으로 활성화 됐다기보다는 코스닥 이전상장을 앞둔 엔지켐생명과학 거래량이 폭발적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이오기업 2곳이 시총 상승분 50% 차지..신규 상장은 제자리


코스닥의 바이오 열풍이 코넥스 시장까지 휩쓸었지만 올해 신규 상장기업 수가 지난해 보다 반토막 나는 등 전반적인 코넥스 시장이 제자리걸음을 반복하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4일까지 11월 코넥스 일평균 거래대금은 38억4000만원으로 전월 대비 82.9% 증가했다. 지난 3분기 일평균 거래대금과 비교하면 225% 증가한 수치다.

특히 지난 15일에는 거래대금이 117억3000만원으로 치솟았다. 지난 3월 8일 기록한 사상최고치인 129억1000만원 이후 두번째로 일 거래대금이 100억원을 돌파했다.

그러나 이는 코넥스 시장 거래가 전반적으로 활성화 됐다기보다는 코스닥 이전상장을 앞둔 엔지켐생명과학 거래량이 폭발적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지난 15일 엔지켐생명과학 거래량은 13만4950주로 10월 일평균 거래량인 1만327주와 11월 2만6611주를 큰 폭으로 웃돌았다. 이날 엔지켐생명과학 일 거래대금은 61억9700만원으로 전체 거래대금의 52.8%를 차지했다.

11월 코넥스시장 시가총액은 4조2284억원에서 4조5249억원으로 7%(2965억원) 증가했다. 사실상 바이오기업 두 곳이 전체 상승분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쏠림 현상이 나타났다.

바이오기업인 엔지켐생명과학은 지난 1일 4만1800원이었던 주가가 18거래일만에 30% 올라 24일 5만4300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기술특례상장으로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는 엔지켐생명과학은 지난 23일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 역시 바이오기업인 코넥스상장사 툴젠 역시 같은 기간 주가가 24% 올랐다.

특정기업 주가 상승분을 제외하면 코넥스시장은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지속하고 있다.

상장기업 수 역시 현재 152개로 △1분기 141개 △2분기 149개 △3분기 150개에 이어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지속하고 있다. 11월 현재 올해 신규상장 기업수는 24개로 △2015년 49개 △2016년 50개에 이어 절반 가까이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13개 기업이 상장폐지를 결정하고 6개 기업은 코스닥으로 이전상장했다.

거래형성률(전체 상장사 수에서 하루 동안 거래가 이뤄진 상장사 비율) 역시 △1분기 75.1% △2분기 76.9% △3분기 72.1% △11월 현재 75.9%로 사실상 큰 변동이 없는 상황이다.

코스닥 시장이 연일 상승세를 기록하자 증권사들이 코넥스보다는 코스닥 상장 업무에 집중하는 경향이 지속되고 있다. 당장 코스닥 이전상장 가능성이 없다면 코넥스 상장사 한 곳이 증권사에 안겨주는 수익은 연간 지정자문인 수수료 5000만원이 불과하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코넥스 대장주 역할을 하던 엔지켐생명과학이 코스닥 시장으로 빠져나갈 경우 전체 시장 유동성이 더욱 위축될 가능성도 있다.

이 때문에 일부에선 내달 발표될 예정인 코스닥 시장 중심의 자본시장 혁신방안에서 코넥스 시장 개선에 좀 더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문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현재 코스닥 활성화 방안으로 거론되는 법인세 이연 등 세제 혜택방안은 코스닥보다는 코넥스에 더 효과적인 정책이 될 수 있다"며 "이미 펀더멘탈이 견고한 코스닥 기업보다는 초기기업이나 적자기업이 많은 코넥스에서 정책효과가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박계현 기자 unmblue@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