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골드만삭스 "한국 올해 GDP 성장률 3.2%..내년도 3% 넘을 것"

입력 2017. 11. 27. 15:33 수정 2018. 01. 03. 23:20

기사 도구 모음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시장 전망치보다 높은 3.2%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또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시장 전망치와 같은 2.0%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는 한편, 원/달러 환율은 3개월 전망치가 1100원, 6개월 전망치가 1080원, 12개월 전망치는 1060원으로 예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시장 전망치보다 높은 3.2%로 전망했다. 또 한국경제가 내년에도 3%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27일 골드만삭스는 ‘2018 아시아 수출국 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의 2017년 GDP 성장률 전망치를 3.2%로, 내년 전망치를 3.1%로 추산했다. 골드만삭스는 이 보고서에서 한국을 포함해 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싱가포르 등 주요 아시아 수출국들의 올해와 내년 경제 추이를 전망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골드만삭스는 “중국의 설비투자(CAPEX)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지만, 이들 아시아수출국의 경제는 글로벌 CAPEX 강세에 따른 수요, 신흥국 환율 강세 등에 힘입어 경제성장률이 한 자릿수 중반대를 유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골드만삭스는 “수출 상대국들의 경제 활동이 활발해짐에 따라 아시아 수출국들은 올해 예상보다 탄탄한 성장세를 보였다”며 “정부 지출과 일자리 만들기 등으로 내수 수요 역시 견조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들 국가의 수출은 다소간 누그러질 수는 있어도 내년에도 강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미국을 포함한 선진국 시장의 수요는 일부 보호무역주의 불확실성 우려 속에서도 견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골드만삭스는 이와 함께 오는 30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한국의 기준금리가 인상된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각국 중앙은행은 꾸준한 성장과 인플레이션 압력, 미국의 금리 인상 등을 배경으로 기준금리를 올리기 시작할 것”이라며 “한국이 곧 금리를 올리고, 말레이시아, 타이완 등이 2018년에 뒤따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골드만삭스는 한국은행이 내년 2분기와 4분기에도 각각 0.25%포인트씩 금리를 인상해 내년 4분기 기준금리는 2%대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또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시장 전망치와 같은 2.0%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는 한편, 원/달러 환율은 3개월 전망치가 1100원, 6개월 전망치가 1080원, 12개월 전망치는 1060원으로 예상했다.

igiza77@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