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김과장 & 이대리] '좌충우돌' 재테크 경험담 "쉽게 번 돈 쉽게 나간다"

황정환 입력 2017. 11. 27. 19:02 수정 2017. 11. 28. 00:36

기사 도구 모음

지난 21일자 김과장 이대리 <역시 주식!아내와 '더블플레이'로 수익 짭짤> 기사에 올라온 댓글이다.

아내와의 2인1조 주식투자로 재미를 보고 있는 김 대리, 매일 커피값 5000원을 아껴 저축하는 최 대리, 가상화폐 투자에 나섰다가 거래소인 빗썸의 서버 다운으로 큰돈을 잃고 소송까지 준비 중인 김 과장 등의 사연이 소개됐다.

주식으로 성공한 김과장 이대리들의 스토리에도 회의적인 반응이 많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와글와글'

[ 황정환 기자 ]

“쉽게 번 돈 쉽게 나간다.” (다음 아이디 7475****)

지난 21일자 김과장 이대리 <역시 주식!…아내와 ‘더블플레이’로 수익 짭짤> 기사에 올라온 댓글이다. 해당 기사에는 김과장 이대리들의 좌충우돌 재테크 경험담을 담았다.

아내와의 2인1조 주식투자로 재미를 보고 있는 김 대리, 매일 커피값 5000원을 아껴 저축하는 최 대리, 가상화폐 투자에 나섰다가 거래소인 빗썸의 서버 다운으로 큰돈을 잃고 소송까지 준비 중인 김 과장 등의 사연이 소개됐다.

기사 내용에 공감하며 저마다의 성공담을 공유하는 네티즌이 많았다. “그동안 비트코인 이더리움으로 대박이 났다. 상반기에 이더리움에서 20배 잭팟 터진 게 컸다.”(네이버 아이디 anxn****) “영화, 식당에 투자하는 크라우드 펀딩에 각각 300만~400만원씩 넣어서 올 한 해 평균 수익률이 20%대. 이 정도면 서브 재테크론 쏠쏠하다.” (네이버 아이디 cres****) 등 다양한 재테크 성공기가 댓글로 올라왔다.

실패담도 만만치 않았다. 특히 가상화폐 투자 등 변동성이 큰 일부 신개념 투자에 대한 우려가 많았다. 네이버 아이디 your*****는 “가진 주식 다 팔아 비캐(비트코인캐시)에 올인했다가 하루 만에 반 토막이 나서 급하게 팔았는데 또 며칠 있으니 가격이 두 배로 오르더라”며 “한 번 더 들어가 운 좋게 본전 찾아서 바로 팔고 관뒀다”고 했다. 그는 “이건 24시간 작전주”라고 덧붙였다. “가상화폐 시장에 뛰어드는 건 투자가 아니라 투기. 첨단기술이란 이름으로 투기장이 용인되는 셈.”(네이버 아이디 olip****) “사기 도박판에 왜 들어가나”(다음 아이디 빗******)와 같은 의견도 나왔다.

주식으로 성공한 김과장 이대리들의 스토리에도 회의적인 반응이 많았다. 네티즌들은 “많이 해라. 거지 된다. 주식은 부자들 놀이란다. 언젠간 알겠지.”(다음 아이디 곰******) “부동산이 낫다. 월세도 받고. 주식은 증권사만 좋은 일 시킨다. 한 번 들어가면 못 나온다. 사이비종교단체 가입한 것”(다음 아이디 pero***)이라며 주식투자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글방]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