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성소수자 차별' 논란에 "동성 파트너도 일왕 생일 만찬 초대"

입력 2017.11.28. 18:15

일본 왕의 궁중만찬에 국빈의 동성 파트너를 참석하게 해서는 안 된다는 일본 여당 정치인의 발언이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일본 정부가 일왕의 리셉션에 동성 파트너를 초대하겠다며 진화에 나섰다.

앞서 다케시타 와타루(竹下亘) 자민당 총무회장은 지난 23일 기후(岐阜)시에서 한 강연에서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만찬에 (국빈의) 파트너가 동성일 경우 (출석하는 것에 대해) 반대한다. 일본의 전통과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성적 소수자에 대한 부당한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왕의 궁중만찬에 국빈의 동성 파트너를 참석하게 해서는 안 된다는 일본 여당 정치인의 발언이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일본 정부가 일왕의 리셉션에 동성 파트너를 초대하겠다며 진화에 나섰다.

28일 NHK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다음 달 일왕의 생일 리셉션에 사실혼이든, 법률혼이든, (파트너가) 동성이든 이성이든 상관없이 배우자와 파트너를 초대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일본은 아키히토 일왕의 생일인 12월23일을 국경일인 '일왕 탄생일'로 기념하고 매년 12월 각 재외공관에서 주재국 인사들을 초청해 축하 리셉션을 열고 있다.

앞서 다케시타 와타루(竹下亘) 자민당 총무회장은 지난 23일 기후(岐阜)시에서 한 강연에서 "일왕이 주최하는 궁중만찬에 (국빈의) 파트너가 동성일 경우 (출석하는 것에 대해) 반대한다. 일본의 전통과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성적 소수자에 대한 부당한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외국의 정상 중에서는 이미 커밍아웃을 하고 동성혼을 하는 사람도 있다"며 "그런 분의 파트너가 일본에 올 경우 총리 주최 만찬에 초청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