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단독]코스콤, 노동이사제 첫 명문화

박나영 입력 2017. 11. 29. 11:24 수정 2017. 11. 29. 13:59

기사 도구 모음

한국거래소 자회사인 코스콤이 최근 노사 상생협약을 맺으면서 향후 노동자 추천 이사제(노동이사제) 도입을 검토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상생협약 문서에는 노동이사제가 입법화되면 회사 경영에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결정해 반영한다는 내용의 문구가 포함됐다.

 코스콤 관계자는 "노동이사제가 입법되면 공공기관이나 공직유관단체 등의 도입은 당연한 것이다. 다만 그 전에 이런 내용의 합의를 이끌어낸 것은 노동이사제에 대한 가치를 표명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지석 사장, 취임과 동시에 노사 상생협약 체결
노동이사제 도입 검토안 반영
노사 공동 태스크포스(TF)도 신설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한국거래소 자회사인 코스콤이 최근 노사 상생협약을 맺으면서 향후 노동자 추천 이사제(노동이사제) 도입을 검토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29일 코스콤에 따르면 정지석 사장은 지난 27일 취임과 동시에 노동조합과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코스콤에서 사장이 취임하면서 노조와 상생협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생협약 문서에는 노동이사제가 입법화되면 회사 경영에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결정해 반영한다는 내용의 문구가 포함됐다.
 
코스콤 관계자는 "노동이사제가 입법되면 공공기관이나 공직유관단체 등의 도입은 당연한 것이다. 다만 그 전에 이런 내용의 합의를 이끌어낸 것은 노동이사제에 대한 가치를 표명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합의는 취임을 앞두고 노조의 격렬한 반대에 부딪힌 정 사장이 노사 간 상생을 약속하는 내용을 문서화해달라는 노조의 주장을 전격 수용한 데 따른 것이다.
 
정 사장은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이 결정된 다음 날인 지난 24일 간담회를 열어 노조와 대화를 통해 이 같은 협약에 동의했다.
 
파업을 예고하며 연차투쟁을 이어나갔던 노조도 일체의 쟁의행위를 중단했다. 당초 계획돼 있던 출근 저지 시위도 취소했다. 노조는 사장 선임 절차의 부당함을 주장하면서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을 제기하는 등 강도 높은 반대 투쟁을 벌여왔다.
 
코스콤은 연내에 노사 상생을 논의하기 위한 노사 공동 태스크포스(TF)도 신설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정 사장은 취임사에서 "모든 임직원들이 함께 하는 참여경영을 선보이겠다. 작은 목소리에도 항상 귀 기울이면서 열린 마음과 낮은 자세로 여러분과 소통하겠다"고 했다.
 
노동이사제는 노동자 대표가 발언권과 의사결정권을 갖고 경영자와 동등한 입장에서 기업의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도록 한 제도다. 유럽 19개 국가에서 도입해 활용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해부터 노동이사제가 포함된 상법 개정안을 두고 여야 간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야당과 재계는 경영권 침해와 경영효율성 저해 등을 들어 반대하고 있다. 노동이사제는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대선기간 중 노동이사제를 공공부문에 도입한 후 민간 기업으로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금융권에서도 노동 이사제가 화두다. 금융위원회 자문기구인 금융행정혁신위원회가 노동이사제 도입을 민간 금융회사에도 권고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 지난 20일 KB금융지주 임시주주총회에서 노조가 추천한 하승수 변호사(비례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의 사외이사 선임안이 상정됐다. 결과는 부결이었으나 이 과정에서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이 찬성 의견을 내면서 논란이 커졌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