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뉴스pick] 심재철 "문재인 내란죄" 발언에..임채정 전 국회의장 "대선 불복 행태"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입력 2017. 11. 29. 11:27 수정 2017. 11. 29. 11:30

기사 도구 모음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문재인 대통령 등을 내란죄로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임채정 전 국회의장이 "대선 불복 행태"라며 맹비난했습니다.

17대 국회에서 국회의장을 지낸 임 전 국회의장은 오늘(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되지도 않는 논리와 무슨 근거 없는 주장으로 요설을 늘어놓는다는 것에 대해 분개를 넘어서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문재인 대통령 등을 내란죄로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임채정 전 국회의장이 "대선 불복 행태"라며 맹비난했습니다.

17대 국회에서 국회의장을 지낸 임 전 국회의장은 오늘(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되지도 않는 논리와 무슨 근거 없는 주장으로 요설을 늘어놓는다는 것에 대해 분개를 넘어서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임 전 국회의장은 "초유의 말이고 초유의 주장이라 믿을 수가 없다. 더군다나 국회부의장이라고 하는 무거운 자리인데 이걸 그냥 지나가는 말로 했다고 해도 무슨 이런 소리가 있는가 할 텐데 이게 무슨 글로 나왔다고 그러니 내 귀가 의심스러운 그런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말에 너무 엉뚱한 일을 당하면 아닌 밤중에 홍두깨다, 이런 말이 있는데 하도 뜬금없어서 어이가 없고, 조금 더 생각해 보면 한국의 우리 의회정치가 이렇게 황폐해져야 되겠느냐. 이거는 참 어불성설이니까 저는 뭐라고 표현하기가 황망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임 전 국회의장은 "국회 부의장이라고 하면 의회정치에 있어서 적어도 국회에서는 지도적인 위치에 있는 그런 중요한 자리"라며 "따라서 언행도 그만큼 무겁고 책임감이 따르는 자리"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반적인 정치 문제를 국회부의장이라는 위치에서 이렇게 함부로 말을 한다는 것은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다. 나는 비정상이라 본다"라며 "이것은 대선 불복을 에둘러 표현한 행태라고도 얼마든지 말할 수 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심 부의장은 어제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이라는 미명으로 여러 행정부처에 과거사진상조사위원회를 설치해 벌이고 있는 일은 적법절차를 명백하게 위배한 잘못된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불법적으로 국민 혈세를 사용하며 점령군처럼 국가기밀을 마구 뒤지는 모든 과거사위원회를 즉각 해체해야 한다"며 "검찰은 과거사위원회의 명령을 받들어 수행하고 있는 불법 수사를 즉각 중단하고, 법원은 검찰이 수사, 구속한 모든 피의자를 즉각 석방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심 의원은 "문 대통령과 임종석 비서실장, 서훈 국정원장과 윤석열 서울 중앙지검장을 법치파괴의 내란죄와 국가기밀누설죄 등으로 형사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심 부의장의 사과와 국회직 사퇴를 요구하는 동시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jy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