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전기 여객기 개발 경쟁 후끈..이지젯·에어버스·보잉 3파전?

입력 2017. 11. 29. 11:34

기사 도구 모음

유럽의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가 롤스로이스, 지멘스와 손잡고 일부 엔진을 전기로 교체한 여객기 개발에 나섰다.

29일 AP 통신에 따르면 이들 3사는 화석 연료 의존도를 낮추고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고자 전기 여객기 개발 프로젝트인 'E-Fan X'에 착수한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앞서 영국계 저가 항공사인 이지젯은 미국 라이트일렉트릭(Wright Electric)과 손잡고 항공유 대신 전기로 나는 여객기 개발에 착수한다고 지난 9월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어버스, 롤스로이스·지멘스와 손잡고 개발계획 발표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유럽의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가 롤스로이스, 지멘스와 손잡고 일부 엔진을 전기로 교체한 여객기 개발에 나섰다.

29일 AP 통신에 따르면 이들 3사는 화석 연료 의존도를 낮추고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고자 전기 여객기 개발 프로젝트인 'E-Fan X'에 착수한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전기 여객기는 항공유 엔진 4개 중 한 개를 전기 동력으로 교체하게 되며, 2020년 시험 운항을 시작한다. 성공 여부에 따라 전기 엔진을 두 개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한다.

에어버스는 2015년 7월 100% 전기 비행기 'E-Fan 1.0'으로 영불 해협 74㎞를 비행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앞서 영국계 저가 항공사인 이지젯은 미국 라이트일렉트릭(Wright Electric)과 손잡고 항공유 대신 전기로 나는 여객기 개발에 착수한다고 지난 9월 밝혔다.

이 여객기는 전기 동력으로 약 540㎞를 날 수 있으며, 120석 규모로 제작될 예정이다.

라이트일렉트릭은 2015년 설립된 신생 업체로, 이지젯을 포함해 여러 항공사와 협력 중이며 향후 10년 안에 전기 여객기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미국 신생 업체인 주넘에어로(Zunum Aero)는 보잉 등과 손잡고 일부 전기 동력을 쓰는 12석 규모의 여객기 개발에 나섰다.

오는 2022년에 선보일 첫 모델은 700마일(약 1천126㎞)을 비행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주넘에어로의 전기 비행기 상상도 [주넘 제공]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