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대강 사업, 英 가디언이 선정한 10대 애물단지에 꼽혀

입력 2017.11.29. 20:06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이 '눈길을 끄는 자본의 쓰레기들'로 표현한 세계 10대 건축물·시설에 이명박 정부가 시행했던 한국의 4대강 사업을 포함했다.

가디언은 돈만 먹는 애물단지를 뜻하는 '흰 코끼리' 건축물·시설 10개를 선정하고 세 번째 사례로 4대강 사업을 꼽았다.

가디언은 10번째 사례로는 평양 류경호텔을 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이 '눈길을 끄는 자본의 쓰레기들'로 표현한 세계 10대 건축물·시설에 이명박 정부가 시행했던 한국의 4대강 사업을 포함했다.

가디언은 돈만 먹는 애물단지를 뜻하는 '흰 코끼리' 건축물·시설 10개를 선정하고 세 번째 사례로 4대강 사업을 꼽았다. 한강 등 4대강 수질 개선과 홍수·가뭄 예방 목적의 4대강 사업의 비용이 약 22조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인들이 이명박 정부가 약속했던 모두를 얻은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며 "설계 결함으로 16개 댐 중 11개가 내구성이 부족하고, 수질은 악화할 것으로 우려되고…과도한 운영비가 들어갈 것"이라는 2013년 감사원 감사결과를 전했다.

연초 문재인 대통령이 개입해 또 다른 감사를 지시한 사실도 덧붙였다.

게티이미지 제공 [가디언 홈페이지 캡처]

가디언은 10번째 사례로는 평양 류경호텔을 들었다.

105층짜리 세계 최고(崔高) 호텔을 짓겠다는 구상으로 1987년 공사가 시작됐지만, 경제 상황, 특히 1989년 옛 소련 붕괴가 계획을 망가뜨렸고 이후 공사가 삐꺽거리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공사비로 약 4억7천만파운드가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지난 7월 공개된 사진을 보면 건물은 대부분 비어있고, 외부 마감공사가 끝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하고 북한 관광객들의 말들에 힘입어 호텔이 곧 개장할 수 있다는 추측이 커지고 있지만 "앞으로 20년을 더 지켜보라"며 호텔 개장에 회의적인 시각을 내비쳤다.

[가디언 홈페이지 캡처]

가디언은 이외에도 10년간 약 30억달러가 들어간 캐나다 토론토의 지하철역, 개장이 한없이 미뤄지고 비용만 불어난 베를린의 신공항 등을 꼽았다.

jungw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