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 에이즈의 날' 30주년.."HIV 감염인 차별 금지해야"

입력 2017.11.30. 10:31

올해로 30주년을 맞는 '세계 에이즈(AIDS·후천성 면역결핍 증후군)의 날(12월 1일)'을 앞두고 인권단체들이 '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HIV)' 감염인의 인권 보장을 일제히 촉구하고 나섰다.

HIV·AIDS인권활동가네트워크·성소수자차별반대무지개행동 등은 30일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HIV 감염인 의료 차별·진료 거부 문제에 대한 정부 차원 대책을 마련하라"면서 "국가 차원의 에이즈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감염인을 차별하는 모든 제도를 폐지·금지하라"고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권단체, 국가 차원 AIDS대책위 구성 촉구
HIV·AIDS 인권활동가 네트워크의 HIV 감염인 진료 거부 중단 촉구 시위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올해로 30주년을 맞는 '세계 에이즈(AIDS·후천성 면역결핍 증후군)의 날(12월 1일)'을 앞두고 인권단체들이 '인간 면역결핍 바이러스(HIV)' 감염인의 인권 보장을 일제히 촉구하고 나섰다.

HIV·AIDS인권활동가네트워크·성소수자차별반대무지개행동 등은 30일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HIV 감염인 의료 차별·진료 거부 문제에 대한 정부 차원 대책을 마련하라"면서 "국가 차원의 에이즈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감염인을 차별하는 모든 제도를 폐지·금지하라"고 요구했다.

에이즈는 HIV에 걸리면 발병할 수 있는 전염병으로, 신체 면역력·저항력이 저하돼 다른 질병에 쉽게 걸리는 상태에 노출되는 증후군이다.

1980년대 초 미국에서 처음 에이즈가 보고됐을 때 감염 사례 환자 중 남성 동성애자들이 있었던 탓에 일종의 성병이나 동성애로 인한 질병으로 오해받았다.

하지만 이후 연구에서 에이즈는 성관계로 인해 감염 위험성이 커질 뿐 동성애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인권단체들은 "세계 에이즈의 날이 30주년을 맞는 동안 한국 사회의 에이즈 혐오는 강화됐다"며 "한국은 사람을 살릴 일은 하지 않으면서 문란함, 불치병 같은 부정적 이미지로 HIV 감염인의 존엄을 박탈하고 죽음을 방조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유엔 에이즈(UN AIDS)는 'HIV 감염인이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누릴 권리'를 얘기하지만 우리나라는 의료 차별·진료 거부 문제조차 해결되지 않고 있다"면서 "국립재활원조차 HIV 감염인이라는 이유로 시각장애 마비 환자를 거부했으며, 노인요양병원협회는 HIV 감염인의 입원을 거부하고 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hyo@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