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비트코인 1만弗시대..美 연준, 공식 디지털화폐 검토

조슬기나 입력 2017. 11. 30. 10:48

기사 도구 모음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개당 가격이 올 들어 10배 이상 치솟은 가운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공식 디지털 화폐'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뉴저지주 럿거스 대학 연설에서 비트코인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지금 말하기는 이르지만 Fed가 디지털 화폐를 제공하는 방안을 생각하기 시작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24시간래 비트코인 가격지수 추이(출처: 코인데스크)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가상화폐 비트코인의 개당 가격이 올 들어 10배 이상 치솟은 가운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공식 디지털 화폐'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이르면 내년 2분기 비트코인 선물을 취급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가상화폐 시대가 한층 가까워진 모습이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뉴저지주 럿거스 대학 연설에서 비트코인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지금 말하기는 이르지만 Fed가 디지털 화폐를 제공하는 방안을 생각하기 시작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비트코인은 현재 달러의 경쟁자가 될 수 없다"며 "화폐로서 필수적인 요소인 '가치안정성'이 없다"고 비판적 모습을 보였다. 다만 "비트코인의 기술에는 흥미로운 부분이 있고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비트코인의 투자 저변은 점점 확대되는 양상이다. 다음 달 세계 최대 파생상품거래소인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선물 거래에 이어 나스닥도 내년 2분기부터 비트코인 선물을 취급하기로 했다. 이는 제도권 시장으로의 편입을 의미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나스닥 내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대형 금융기관과 개인투자자 모두 손쉽게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Fed를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의 관심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중앙은행이 공식 디지털 화폐를 도입할 경우, 가격변동성이 크고 유통량을 제어하기 힘든 가상화폐 시장을 통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금융정책의 유효성 등 중앙은행의 입지가 좁아질 수 있다는 우려도 배경이 됐다.

이날 비트코인 가격지수는 장중 한때 1만1370달러를 웃돌았다가 다시 9290달러대로 급락하는 등 큰 변동성을 나타냈다. WSJ는 "뉴욕의 아침 거래에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후 18% 급락했다"며 "여전히 비트코인에 대한 논쟁의 여지가 있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지수(BPI)는 한국시간을 기준으로 30일 오전 10시45분 현재 1만310.62달러를 기록 중이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