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NYT "백악관 수주내 틸러슨 경질, 폼페오로 교체 검토"(종합)

입력 2017.12.01. 01:43

미국 백악관이 수주 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백악관이 틸러슨 장관을 쫓아내고 폼페오 국장으로 교체하기 위한 계획을 마련했다고 2명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폼페오 임명시 후임 CIA국장에는 코튼 의원 유력"
CNN "몇달 내 교체 시나리오 마련..北위기 대처놓고 트럼프와 마찰"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워싱턴·뉴욕=연합뉴스) 신지홍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이 수주 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들을 인용해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이 이 같은 계획을 입안해 백악관 관리들과 논의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 같은 계획을 최종승인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틸러슨 장관에 대해 언짢아하고 있으며 국무부에 변화를 줄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국무장관은 그동안 북핵 등을 놓고 갈등을 빚어왔다.

틸러슨 장관이 지난 9월 중국 방문 당시 "2∼3개 대북채널이 가동되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시간 낭비"라고 트윗을 날리기도 했다.

앞서 틸러슨 장관이 지난 7월 말 트럼프 대통령을 '멍청이'라고 비난했으며 아프가니스탄 정책 등의 이견으로 자진사퇴 직전까지 갔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하면서 그의 퇴장은 시간문제일 뿐이라는 소문이 워싱턴 정가에 파다해진 상황이다.

NYT는 폼페오 국장이 국무장관으로 임명되면 후임 CIA 국장에는 톰 코튼(공화·아칸소) 상원의원이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코튼 의원은 CIA 국장 제의가 오면 수락할 것이라는 의사를 주변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안보포럼에서 연설하는 마이크 폼페오 CIA 국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함께 CNN도 복수의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백악관이 몇 달 내 틸러슨을 폼페오로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며 "틸러슨이 나가는 시점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국무부를 넘겨받을 가장 유력한 후보는 폼페오"라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폼페오가 최근 몇 달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가 점점 가까워졌다"며 "그들의 유대는 대체로 폼페오의 일일 정보 브리핑을 매개로 형성됐다"고 전했다.

폼페오 국장은 한주에 3∼4차례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면보고를 하며 보고를 마친 뒤에도 트럼프 대통령과 사적인 대화를 나누는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틸러슨의 퇴출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몇 달간 긴장 관계에 따른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위기를 둘러싼 틸러슨 장관의 노력을 평가절하함으로써 마찰이 수면 위로 떠오르곤 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백악관이 틸러슨 장관을 쫓아내고 폼페오 국장으로 교체하기 위한 계획을 마련했다고 2명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또 이 신문은 켈리 비서실장에 의해 입안된 이 계획이 몇 주 안에 시동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sh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