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낚싯배 사고 희생자 추모 묵념

고영권 입력 2017.12.04. 16:40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낚싯배 침몰 사고와 관련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 같은 사고를 막지 못한 것과 또 구조하지 못한 것은 결국은 국가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회의 시작에 앞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아침 회의 때 대통령께서 말씀을 주셨는데, 회의를 시작하기 전 영흥도 낚싯배 침몰 사고로 희생되신 분들을 위로하는 마음을 담아 묵념 시간 갖고 회의를 진행할까 한다"고 제안해 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 전원이 자리에서 일어나 10초간 묵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기 전 인천 영흥도 낚싯배 전복 희생자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낚싯배 침몰 사고와 관련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 같은 사고를 막지 못한 것과 또 구조하지 못한 것은 결국은 국가의 책임"이라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책임은 무한 책임"이라고 밝혔다.문 대통령은 "낚싯배 충돌 사고로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께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직 찾지 못한 두 분에 대해서도 기적같은 무사 귀환을 기원한다"고 발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이번 사건의 수습이 끝나면 늘어나는 낚시 인구의 안전 관리에 관해 제도와 시스템을 개선하거나 보완할 점이 없는지 점검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회의 시작에 앞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아침 회의 때 대통령께서 말씀을 주셨는데, 회의를 시작하기 전 영흥도 낚싯배 침몰 사고로 희생되신 분들을 위로하는 마음을 담아 묵념 시간 갖고 회의를 진행할까 한다"고 제안해 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 전원이 자리에서 일어나 10초간 묵념했다.고영권기자youngkoh@hankookilbo.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5.29. 12:2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