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종합]김동연, 내주부터 기업 만난다.."혁신성장 참여 당부"

이윤희 입력 2017. 12. 08. 13:55

기사 도구 모음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당장 다음 주부터 기업인들과 만나 혁신과 일자리 등 정부 정책에 대한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김 부총리는 8일 서울 대한한공회의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만나 "우리가 대한상의에 부탁해 기업인들과의 만남을 주관해달라고 부탁했는데, (박 회장이)많이 도와줬다"면서 "내주부터 기업인들과 대화를 시작하려한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당장 다음 주부터 기업인들과 만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면담
"대통령 기업인 만남 후속조치"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를 찾아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기업 투자확대, 일자리 창출 등을 논의 하기 전 악수 하고 있다. 2017.12.08.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이윤희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당장 다음 주부터 기업인들과 만나 혁신과 일자리 등 정부 정책에 대한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김 부총리는 8일 서울 대한한공회의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만나 "우리가 대한상의에 부탁해 기업인들과의 만남을 주관해달라고 부탁했는데, (박 회장이)많이 도와줬다"면서 "내주부터 기업인들과 대화를 시작하려한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면담이 끝난 뒤 취재진에게 "7월 말 대통령 기업과의 만남 이후 일종의 후속(조치)으로 기업과 소통을 강화하려 상의와 협의했고, 만날 일정을 조율했다"면서 "어느정도 가시적으로 할 정도로 조율이 끝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혁신성장은)민간과 시장 위주로 하면서 정부가 뒷받침하게 돼 있다. 재계와 기업들이 혁신의 한 축으로 참여해주십사 하는 문제, 특히 일자리 문제에 대해 (박 회장에게)부탁말씀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당장 다음 주부터 기업인들과 만날 계획이다.

그는 "아직 발표할 단계는 아니다"면서도 "다음주부터 만날 계획이 있다"고 했다.

면담 형태에 대해서는 "기업별로 만날 수도 있고, 신성장산업 등 테마별로 될 수도 있다"며 " 대기업이 될 수도 있고 중견·중소기업이 될 수도 있다. 기업 규모나 업종을 차별하지 않고 상의와 협의해 (면담)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를 찾아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기업 투자확대, 일자리 창출 등을 논의 하기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12.08. photocdj@newsis.com

앞서 김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7월 하순 대통령께서 기업인들과 만났고, 그때 회장을 비롯한 상의에서 큰 역할을 해줬다"면서 "대통령께서 기업인들을 만난 후속으로 우리가 기업인들과의 대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부터 기업인들과 쭉 만나서 대화도 나누고 하려한다"며 "앞으로 혁신기업이나 중소기업, 장업기업 뿐 아니라 대기업과 중견기업 만나려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혁신성장에서 중소기업 뿐아니라 대기업도 굉장히 중요한 축이다. 대기업을 포함해 중견기업과도 대화를 하겠다"면서 "상의에서 만날 순서를 조정해주면 우리가 존중해서 만나겠다"고 전했다.

이에 박 회장은 "기업의 혁신과 성장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는 것 같아서 우리로서는 고무적이고 반갑다"면서 "그동안 기업들이 일을 벌이기 어려웠던 환경을 만든 규제를 없애주시고, 기업들이 일을 많인 벌려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sympath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