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신뢰회복' 첫걸음 내딛은 MBC, '적폐청산' 놓고 멈춰 선 YTN

노도현 기자 입력 2017. 12. 08. 15:15 수정 2017. 12. 08. 19: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이 8일 첫 출근해 김연국 노조위원장과 함께 해직자 복직을 선언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해직 PD’였던 최승호 신임 사장을 맞은 MBC가 노사 공동으로 해직자 6인의 복직을 선언하며 신뢰회복을 향한 첫걸음을 내딛었다. MBC 보도국 간부와 메인뉴스 앵커도 교체됐다. 반면 이명박 정부 시절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으로 해고됐다가 9년 만에 복직한 노종면 YTN 기자는 노사간 ‘적폐청산’ 협상이 결렬되자 보도국장직을 거부했다.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은 8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출근하자마자 김연국 언론노조 MBC본부 위원장과 공동으로 해직자 복직을 선언했다. MBC 노사는 “지난 9년 방송장악의 역사를 청산하고 시청자의 신뢰를 회복하는 첫걸음으로 노동조합의 공정방송 요구 파업 과정에서 불법으로 해고된 해직자 전원의 즉각 복직에 합의했다”며 “강지웅·박성제·박성호·이용마·정영하·최승호의 해고를 무효로 하고 2017년 12월8일자로 전원 복귀시킨다”고 공표했다.

최 사장은 “감격스럽고 고마운 순간이다. 여러분들은 긴 세월 변함없이 싸우느라 애쓰셨다. 제가 여러분 대표로서 국민께 감사드리고 싶고, 앞으로 여러분들이 가슴에 품은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모든 일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이날 보도국 인사도 실시했다. 2012년 파업에 동참했다가 인사 불이익을 받은 문화사업국 소속 한정우 기자를 신임 보도국장에 임명하고 간판 뉴스프로그램인 <뉴스데스크>의 배현진·이상현 앵커도 바로 교체했다. 배현진 앵커는 2012년 파업에 참여했다가 돌연 노조를 탈퇴하고 복귀한 이후 ‘최장수 뉴스데스크 앵커’ 기록을 세웠다. <뉴스데스크>는 당분간 과거 보도를 반성하는 의미로 간판을 내리고 <MBC 뉴스>가 편성된다. 평일에는 김수지 아나운서가, 주말에는 엄주원 아나운서가 임시로 진행한다.

MBC 내부 ‘적폐청산’은 노사 공동 ‘MBC 재건위원회’를 통해 이뤄진다. 최 사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장겸 전 사장 체제에 동조했다고 비판받아온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을 두고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공정방송을 요구하는 파업에 참여했다 해직당했던 최승호 신임 MBC 사장이 8일 서울 마포구의 MBC 사옥으로 들어오자 기다리던 MBC 직원들이 환호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노사 공동 선언으로 MBC 사옥 로비가 환호와 박수로 가득찬 시각, 길 건너 YTN 사옥에서는 최남수 사장 내정자 퇴진을 요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YTN 노조가 구본홍·배석규·조준희 전 사장 체제에서 3년 이상 보직을 맡았던 간부의 보직 임명자격을 ‘YTN 미래발전위원회’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류하자고 제안했으나 최 내정자가 이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앞서 노종면 기자는 지난달 30일 보도국장으로 내정된 뒤 노조에 최남수 사장 내정자의 적폐청산 의지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노조가 최 내정자의 YTN 정상화 의지를 신뢰하지 못하면 보도국장 지명을 거부할 뜻이 있음을 내비쳤다. 이후 박진수 전국언론노조 YTN지부 위원장이 최 내정자와 4차례 만났지만 인사 문제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7일 성명을 내고 “당연하고 합당한 요구를 거절한 배경에는 최 내정자에 조력하고 있는 핵심 간부가 있다고 노조는 판단한다”고 말했다. 노 기자는 이날 YTN 사내게시판을 통해 “보도국만큼은 정상화해야 한다는 요구의 절박함에 깊이 공감하고 있고, 이번 ‘담판’의 방해 세력에 타격을 가하기 위해서라도 보도국장직을 기필코 확보해야 한다는 요구가 적지 않음을 잘 알고 있지만 고심 끝에 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최 내정자는 ‘적폐청산’ 필요성은 공감하나 조사 결과가 나온 뒤 인사조치를 해야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사내게시판을 통해 “공정하고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확정하지 않고 미리 무더기로 보직 배제를 하는 것 자체가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시킬 수 있는 또 하나의 인사전횡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노도현 기자 hyun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