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기준금리 내년 상반기 추가인상 가능성..주택가격이 변수"

입력 2017. 12. 11. 06:06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은행이 지난달 6년 5개월 만의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데 이어 내년 상반기에 추가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1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11월 금통위 결과 분석 및 향후 전망' 보고서에서 "글로벌 경기 개선과 주요국 중앙은행의 점진적인 긴축 전환이 예고된 가운데 한국은행도 상반기 중에 (기준금리) 추가인상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보고서..세계경제 회복·주요국 긴축 움직임 영향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은행이 지난달 6년 5개월 만의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데 이어 내년 상반기에 추가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1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11월 금통위 결과 분석 및 향후 전망' 보고서에서 "글로벌 경기 개선과 주요국 중앙은행의 점진적인 긴축 전환이 예고된 가운데 한국은행도 상반기 중에 (기준금리) 추가인상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장 내년 1∼6월 사이에 추가로 인상하리라는 전망을 뒷받침하는 재료는 세계 경제의 회복세다.

세계 경제 회복에 따른 무역 여건 개선이 이어지면서 한국의 수출여건과 경제 회복세도 호조를 보이리라는 분석이다. 국내 경제가 탄탄해지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여지가 커진다.

또 미국, 유럽, 일본 등 주요국 통화 당국의 움직임이 일제히 긴축 쪽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점도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한 차례 인상하리라는 것이 시장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유럽중앙은행(ECB)도 자산매입 규모를 기존 월 600억 유로에서 300억 유로로 줄여나가되 기한은 내년 9월까지 연장한다는 내용의 완만한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행을 발표한 바 있다.

일본은행(BOJ)은 부총재가 장기간의 통화 완화 정책이 시중은행에 부담을 주고 있다고 발언하면서 그간의 통화정책에 대한 견해가 바뀐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한국은행 본관 [전재원 제공=연합뉴스]

향후 기준금리 움직임의 가장 큰 변수는 주택가격이 될 전망이다.

8·2 부동산 안정화 대책과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 발표 이후에도 가계부채는 계속 늘어나는 데다가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가격이 재반등하고 있다.

특히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달 마지막 주 기준 전주보다 0.29%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고강도 규제책에도 주택가격 급등세와 가계부채 증가세가 잡히지 않을 경우 금리 인상이 새로운 카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통상 금리를 올리면 원리금 상환 부담이 커지면서 가계부채와 부동산 시장 거품을 억누르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연구소는 "부동산 정책 효과가 부진할 경우 통화 당국의 역할이 부각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중금리는 한국은행의 금리 인상 결정 후에도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인상을 앞두고 시중금리가 50bp(0.01%포인트)가 뛰는 등 이미 2차례 인상분을 선반영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내년에 금리 인상속도를 조절하더라도 국내 시중금리가 추가로 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연구소는 전망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