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中 "美군함 대만오면 무력통일"..불꽃튀는 양안갈등

윤지원 기자 입력 2017. 12. 11. 16:31

기사 도구 모음

리커신(李克新) 주미 중국 공사가 "미국 군함이 대만에 가면 대만을 무력 통일하겠다"고 말했다.

리커신 공사는 지난 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중국 대사관에서 화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19차 당대회 관련 연설에서 "미국 군함이 대만 가오슝(高雄)항에 도착하는 날은 인민군이 군사력을 이용해 대만과 통일하는 날"이라고 말했다고 홍콩 명보 등이 10일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中 '반분열국가법' 적용 무력사용 경고
시진핑 중국 주석과 차이잉원 대만 총통 [출처=NDTV]© News1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리커신(李克新) 주미 중국 공사가 "미국 군함이 대만에 가면 대만을 무력 통일하겠다"고 말했다. 대만은 이런 협박에 굴복하지 않겠다며 강하게 반발하면서 양안 갈등이 다시 한 번 구체화했다.

리커신 공사는 지난 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 중국 대사관에서 화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19차 당대회 관련 연설에서 "미국 군함이 대만 가오슝(高雄)항에 도착하는 날은 인민군이 군사력을 이용해 대만과 통일하는 날"이라고 말했다고 홍콩 명보 등이 10일 보도했다.

이 발언은 미 의회가 지난 9월 통과시킨 '2018년 국방수권법(NDAA)'을 통해 미 군함의 대만 가오슝항 방문 등 양국 군함의 교류 방안을 검토할 것을 태평양사령부에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대만 군함도 미 영토인 하와이와 괌을 방문할 가능성도 열어놨다.

리 공사는 이 자리에서 반분열국가법(反分裂國家法)을 적용해 대만에 대한 무력행사가 가능하다고 구체적 설명을 덧붙였다.

2005년 3월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통과된 이 법은 대만의 일방적 독립 선언이나 독립 분위기가 고조되고 외국 군대의 대만 주둔 등 긴박한 상황이 발생하면 무력을 이용해 양안 통일을 실현할 수 있게 돼 있다.

대만 외교부는 9일 오후 성명을 통해 거세게 반발했다. 외교부는 "중국은 대만인의 마음을 얻기 위해 노력하지만 반복적으로 협박을 통해 대만인의 감정을 상하게 하고 있다"면서 대만 정부는 중국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yjw@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