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김동연 "비트코인 예의주시하고 있다..부처간 협의 중"

이윤희 입력 2017. 12. 11. 17:23

기사 도구 모음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 규제와 관련해 "가격 변동성이 커서 (들여다)보고 있고, 관계부처 간에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전하며 "국내 투기를 포함한 여러가지 상황과 해외 동향, 추세를 같이 검토하면서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성남=뉴시스】이윤희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 규제와 관련해 "가격 변동성이 커서 (들여다)보고 있고, 관계부처 간에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남=뉴시스】이정선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오후 경기 성남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열린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12.11. ppljs@newsis.com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전하며 "국내 투기를 포함한 여러가지 상황과 해외 동향, 추세를 같이 검토하면서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김 부총리는 당장 정부가 규제에 나서기에는 고민스러운 대목이 있다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는 "투자자 보호나 투자 과열과 관련해 규제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으로는 화폐냐 자산이냐 논란이 있다"면서도 "혁신적인 측면도 없지 않기 때문에 두 가지 측면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투기 상황과 투기 과열, 해외 동향을 보면서 부처간에 고민하고 협의하고 있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되풀이 했다.

기업인과의 대화 첫 주자로 LG그룹을 선택한 것과 관련해서는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김 부총리는 오는 12일 LG그룹 본사를 방문해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등 새정부 경제정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김 부총리는 "지난 7월 대통령께서 대기업 총수, CEO들과 만났고, 그 이후 후속조치가 필요해 대한상의와 의논했다. 대기업도 혁신성장의 큰 축이니 소통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이를 공식적으로 했으면 좋겠다고해서 쭉 협의해왔다"고 부연했다.

이어 "내일 만남 이후에 예를 들면 테마별로, 신성장 분야 중소·중견 기업과 만나고 대기업과도 만날 것이다"고 덧붙였다.

기재부가 구성하는 '혁신성장 지원단'의 역할에 대해서는 ▲각 부처 혁신 정책 이행 점검 ▲각 부처 혁신 선도사업 지원 ▲기재부 자체 혁신 사업 발굴 등 3가지로 정리했다.

김 부총리는 "각 부처에서 하려고하는 혁신성장 선도사업들이 40개가 넘는다"며 "주무 부처가 하고 있지만 경제팀의 공동 과제로, 한 팀으로 해야할 일이다. 그런 취지에서 기재부가 혁신성장 지원단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sympath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