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단독]5년간 인상없다더니..한전 "전기료 올릴것"

김영필 기자 입력 2017. 12. 11. 17:28

기사 도구 모음

한국전력이 지난달에 개최한 해외 기업설명회(IR)에서 신재생 투자 확대에 따라 단계적으로 전기요금을 현실화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서울경제신문이 입수한 한전의 '그린본드(Green Bond)' 관련 해외 IR 실시 결과 내부 보고서에서 한전은 신재생 투자에 따른 전기요금 운영계획에 대해 "산업용 경부하요금 인상 및 단계적 요금 현실화로 비용요인을 흡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본지, 해외 IR 자료 입수
당초 정부 입장과 달리
"신재생 투자 확대 따라
요금 단계적 인상 필요"
내년 원가연동제도 논의
[서울경제] 한국전력이 지난달에 개최한 해외 기업설명회(IR)에서 신재생 투자 확대에 따라 단계적으로 전기요금을 현실화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시기를 못 박지는 않았지만 인상계획을 밝혔다는 점에서 “5년간 인상이 없다”는 정부 입장과 차이가 난다. 한전은 또 내년 초 정부와 ‘전력구입비연동제’ 도입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11일 서울경제신문이 입수한 한전의 ‘그린본드(Green Bond)’ 관련 해외 IR 실시 결과 내부 보고서에서 한전은 신재생 투자에 따른 전기요금 운영계획에 대해 “산업용 경부하요금 인상 및 단계적 요금 현실화로 비용요인을 흡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재생 투자 확대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필요성은 정부도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전이 해외투자가들에 한 설명을 보면 신재생 비중 확대로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며 이를 순차 추진한다는 결론이 나온다. 이는 탈원전 및 신재생 확대와 관련해 한전과 정부의 계산이 다를 수 있음을 보여준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얘기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신재생에너지 설비 관련 가격의 급격한 감소세를 감안하면 탈원전 정책이 전기요금에 미칠 영향은 미미하다”며 “전력수급을 고려할 때 오는 2022년까지는 전기요금이 인상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전은 발전원료 원가 같은 전기구입비가 변동하면 이를 전기요금에 자동 반영하는 전력구입비연동제 도입도 내년 초부터 이슈화하기로 했다. 한전은 “연료비와 신재생 정책 비용 등 포괄적 원가연계 구입비 연동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며 “내년 초 용역 결과를 토대로 정부와 도입 문제를 적극 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린본드는 신재생 같은 친환경사업의 투자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발행하는 채권이다. 한전은 지난달 13일부터 17일까지 미국 뉴욕과 보스턴, 독일 프랑크푸르트, 영국 런던, 홍콩 등지에서 47개 기관 투자가들에 그린본드 발행계획 및 경영방향을 공개했다.

/세종=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