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文대통령 참석 행사서 中 경호원, 한국 기자단 '집단폭행'

박상은 기자 입력 2017. 12. 14. 15:43 수정 2017. 12. 14. 16:09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한·중경제무역 파트너십 행사에서 중국 측 경호원이 한국 수행기자를 집단폭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기자들을 폭행한 경호원이 중국 측 공안원인지, 다른 경로로 고용된 사설 경호원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현장에 있던 CBS 기자는 "한국 기자가 중국 경호원들에게 둘러싸여 집단구타 당하는데도 우리 측 경호는 한명도 없었다. 멱살 잡은 손을 뜯어말리는 청와대 관계자를 중국 경호원들 서너명이 뒷덜미를 잡고 끌어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한국의 사진기자가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하고 있다. 베이징=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한·중경제무역 파트너십 행사에서 중국 측 경호원이 한국 수행기자를 집단폭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기자들을 폭행한 경호원이 중국 측 공안원인지, 다른 경로로 고용된 사설 경호원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 행사장의 동선에 대한 총책임은 중국 측이 맡고 있었다.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한·중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 참석했다. 격려사와 행사 시작을 알리는 타징 행사를 마친 문 대통령은 한국 기업 홍보부스를 둘러본 뒤 한·중 스타트업 부스가 마련된 맞은편 홀로 이동했다. 개막식장을 빠져나가는 문 대통령을 따라 한국 수행기자단도 함께 이동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중국인 경호원들이 한국 기자들을 제지했다. 문 대통령과 한국 측 경호원만 통과시키고 취재를 막은 것이다. 한국 기자들이 항의하자 한 중국 경호원이 A신문기자의 멱살을 잡고 바닥으로 내리꽂으며 무력을 행사했다. 이 장면을 다른 사진기자가 촬영하려 하자 중국 경호원이 카메라를 빼앗아 던지려 하는 등 마찰이 빚어졌다.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한국의 사진기자가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베이징=청와대사진기자단

가까스로 맞은편 홀 입구에 다다른 한국 기자들은 또 한번 중국 경호원들에게 가로 막혔다. 비표를 제시해도 막무가내였다. 결국 B사진기자와 중국 경호원 사이에 시비가 번졌고, 중국 경호원들은 B사진기자를 복도로 끌고가 집단 구타했다.

현장에는 한국 수행기자단은 물론 송창욱 보좌관 등 청와대 관계자도 있었다. 한국 기자들과 청와대 관계자들이 중국 경호원들을 뜯어말렸지만 15명이 넘는 이들을 상대하기는 역부족이었다. 중국 경호원들은 B사진기자를 둘러싸고 얼굴에 발길질을 하는 등 일방적으로 폭력을 행사했다. 소식을 듣고 현장에 달려온 윤영찬 청와대 홍보수석은 더이상 취재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최소 인력만 남긴 뒤 철수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던 CBS 기자는 “한국 기자가 중국 경호원들에게 둘러싸여 집단구타 당하는데도 우리 측 경호는 한명도 없었다. 멱살 잡은 손을 뜯어말리는 청와대 관계자를 중국 경호원들 서너명이 뒷덜미를 잡고 끌어냈다”고 전했다. 현재 B사진기자는 1차 치료받았으나 어지럼증과 구토를 호소하고 있어 정식 진료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오늘 우리 측 기자가 취재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불상사가 발생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정부는 중국정부에 즉각 유감의 뜻을 전하고 사건 진상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력 요청했다”고 밝혔다. 중국 측의 대응과 중국 경호원 소속 등에 대해서는 “상세한 내용은 좀 더 확인을 거친 후에 설명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의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중국측 경호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장내 분위기가 어수선하다. 베이징 =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