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차 유리창 부수고 8천600만원 훔친 범인..잡고 보니 '친척'

입력 2017. 12. 14. 15:50 수정 2017. 12. 14. 17:00

기사 도구 모음

친척 차량을 둔기로 부수고 다량의 현금을 훔쳐 달아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41)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 35분께 전주시 덕진구 한 스크린 골프장 주차장에서 친척인 B(42)씨 카니발 차량을 둔기로 부수고 8천60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로 A씨가 타고 달아난 차량과 인상착의를 확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씨가 부서진 운전석 유리창 틈으로 상체를 집어넣은 모습. [전북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친척 차량을 둔기로 부수고 다량의 현금을 훔쳐 달아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41)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 35분께 전주시 덕진구 한 스크린 골프장 주차장에서 친척인 B(42)씨 카니발 차량을 둔기로 부수고 8천60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부서진 운전석 유리창 틈으로 상체를 집어넣어 거액이 든 돈 가방을 훔쳐 달아났다.

가방에는 현금 5만원권 1천720장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A씨는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위치를 파악한 뒤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로 A씨가 타고 달아난 차량과 인상착의를 확인했다.

B씨는 CCTV 영상을 통해 용의자가 A씨라는 사실을 알고 전화를 걸어 자수를 권했다.

결국, A씨는 경찰서로 스스로 찾아와 범행을 시인했다.

그는 "B씨가 평소 많은 현금을 가지고 다닌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돈이 필요해서 훔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d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